밀양 영남루 문화·유적

- 영남루 전경

남루(嶺南樓, 보물 제147호)는 밀양강변 언덕 위에 자리한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이층 누각 팔작지붕집으로, 영남루가 있는 이 자리에는 본래 신라시대에 지어진 영남사(嶺南寺)라는 절이 있었다고 합니다.

고려에 들어와 영남사는 종각만 남은 채 스러진 절이 되었는데, 1365년 고려 공민왕 14년에 부사 김주(金湊)가 영남사 절터에 영남루라는 이름의 새 누각을 지었습니다.

조선시대에는 밀양도호부 객사의 부속건물로 사용되었으며, 몇 차례에 걸쳐 중수되었으나 임진왜란때 밀양객사와 함께 불에 타 소실되었습니다. 현재의 건물은 1844년(헌종 10년)에 중건된 것으로 조선 후기의 대표적인 목조건축물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 영남루 전경

영남루 양옆에는 각각 1채씩의 부속건물이 있는데, 왼쪽에 있는 건물이 능파당(凌波堂)이고 오른쪽에 있는 건물이 침류각(枕流閣)입니다. 침류각과 영남루 사이는 월(月)자형의 계단형 통로인 월랑(月廊)으로 연결되어 있어 건물의 배치와 구성의 독특한 개성미를 엿볼 수 있습니다.

영남루는 웅장한 기풍과 함께 당당하면서도 회화적인 아름다움을 보여주고 있는데, 진주 촉석루와 평양 부벽루와 함께 우리나라의 3대 누각으로 꼽고 있습니다. 또한 진주 촉석루와 함양 농월정과 함께 영남의 3대 누각으로 꼽기도 합니다.
- 영남루 내부

영남루 2층 누각에 올라서면 보기에도 시원한 넓은 대청이 있어 곳곳에 앉아서 쉬고 있는 사람들을 심심찮게 볼 수 있으며, 눈을 들어 내부를 찬찬히 살펴보면 곳곳에 걸려있는 여러 명필가가 남긴 편액들을 볼 수 있는데 이 재미 또한 만만치 않습니다.
- 영남루 내부

영남루를 말할 때 영남루 이층 누각에 올라 밀양 시내를 가로지르고 있는 밀양강을 바라보는 재미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이곳에서 바라다 보이는 탁 트인 시야는 여름날의 더위도 날려버릴 만큼 시원하기만 합니다.
- 영남루의 석화

영남루 맞은 편에 있는 옛 객사 건물의 하나였던 천진궁 앞에는 석화(石花)라 불리우는 특이한 무늬가 있는 돌을 볼 수 있습니다. 말 그대로 돌꽃인데, 평평한 땅에 밋밋한 모습을 하고 있으나 무늬가 꽃을 닮았다고 하여 석화라 부릅니다. 이 꽃 무늬는 비가 온 뒤에 더 뚜렷히 드러납니다.
- 무봉대

영남루 뒷 언덕을 오르면 언덕 꼭대기에 최근에 지어진 무봉대(舞鳳臺)라 이름붙인 망루가 있습니다.

영남루를 찾을 때 영남루만 보고 그냥 돌아가지 말고, 영남루 옆에 있는 옛 영남사의 암자였던 무봉사를 거쳐 망루까지 올라온 후 다시 밀양시립박물관 쪽으로 돌아 내려가는 코스를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산책로로 권하고 싶습니다.

덧글

  • liesu 2007/06/29 00:10 # 답글

    저도 작년 늦가을에 이곳 다녀왔는데, 강을 내려보는 위치가 참 좋더라구요.
  • 산사과 2010/07/24 15:51 # 답글

    앗. 석화는 못봤는데 아쉽네요.-ㅂ-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