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삼족대(淸道 三足臺) 문화·유적

-
청도 삼족대(淸道 三足臺). 사진 출처: 청도군청

도 삼족대 (淸道 三足臺)는 조선 중종 14년(1519년)에 삼족당 김대유(三足堂 金大有, 1479∼1552년)가 후진을 교육하기 위하여 세웠습니다. 이곳을 그의 호를 따서 삼족대(三足臺)라 하였습니다.

그는 정암 조광조(靜庵 趙光祖)의 문인으로 1507년(중종 2년) 정시(庭試)에 장원급제하여 진사가 되었고, 그 후 호조정랑 겸 춘추관 기사관, 정언(正言), 칠원(漆原)현감 등을 지냈습니다. 1519년 기묘사화(己卯士禍)때 관직을 사임하고 향리에 은거하면서, 조식(曺植), 박하담(朴河淡), 주세붕(周世鵬), 김응조(金應祖), 김극일(金克一), 신계승(申季誠) 등과 같은 선비들과 교우하면서 이곳에서 강론하였습니다.

-
청도 삼족대(淸道 三足臺)

삼족대(三足臺)는 학일산(鶴日山)의 지맥이 동창천(東倉川)으로 수그러드는 기슭 절벽 위에 동남향으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건물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팔작지붕을 하고 있습니다. 정면 3칸 중 좌측 협칸은 전면이 개방된 2간통(間通) 마루이고, 우측 2칸은 전면에 반칸 퇴를 물려 마루를 깔고 그 뒤쪽에 온돌방을 들였습니다.
- 삼족대 현판

마루의 측면과 배면에는 각 칸에 양개띠장 널문을 냈고, 온돌방의 전면에도 각 칸에 양개 살문을 달았습니다. 온돌방의 천장은 종이 반자로 마감하였고, 마루 쪽으로는 두 짝의 열개팔모 불발기 문을 달았습니다. 기둥은 방형의 자연석 덤벙 주초 위에 두리 기둥을 세웠습니다.

-
청도 삼족대(淸道 三足臺)

이 건물은 1519년에 건립되었다고 하나 후대에 여러 차례 중수를 거치는 동안 조선후기의 건축양식으로 변모했지만, 동창천 암벽 위 숲 속에 둘러싸인 삼족대는 아름다운 한국 정자의 조건을 두루 잘 갖추고 있습니다. 삼족대 밑에는 1973년에 세운 김대유의 신도비가 있고, 참봉 김용희(金容禧)의 중수기문(重修記文)이 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