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문사 소나무 문화·유적

- 운문사 소나무 숲길


문사 소나무 숲길은 아름답습니다.

비록 길이 포장이 되어 멋은 많이 없어졌지만 소나무숲만은 변함없이 오랜 세월동안 지켜온 품위를 잃지 않고 있습니다. 운문사를 찾는 사람 가운데 이 소나무 숲길이 좋아 몇 번이고 다시 찾는 사람도 있습니다.

- 운문사 소나무 숲길


입구에 늘어선 소나무들은 반듯하게 올라간 것도 있으나, 더러는 구부정하게 허리를 굽힌 모습이 찾아오는 사람들에게 정중하게 절을 하는 듯 보이기도 합니다.
- 운문사 처진소나무


운문사 범종루를 지나 경내에 들어서면 앞뜰에 범상치 않은 소나무 한 그루를 만나게 됩니다.

이 소나무의 나이가 500년 가까이 되었다고 하니 할아버지 소나무라고 부를 수 있을 만큼 나이를 많이 먹었습니다. 이런 나이에 걸맞게 키가 6미터에 가슴 높이의 줄기 둘레가 2.9미터에 이르는 만만치 않은 크기를 지녔습니다.

소나무의 모습이
낮게 옆으로 퍼져 있어 한때 반송(盤松)이라고 부르기도 했으나, 2m 정도의 높이에서 가지가 사방으로 퍼지면서 밑으로 처지기 때문에 '처진소나무'라 부릅니다. 이런 처진소나무는 여간해서는 보기가  어려운데 청도에는 매전면에도 이름난 처진소나무가 한 그루 더  있습니다.

운문사 처진소나무에는 한 고승(古僧)이 소나무 가지를 꺾어서 심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으며, 운문사 비구니들이 매년 봄에 뿌리 둘레에 열두 말의 막걸리를 물에 타서 뿌려준다고 하니 팔자 하나는 좋은 소나무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