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덕궁 애련정과 기오헌 문화·유적

- 애련정과 애련지


덕궁을 둘러보면 한국적인 궁궐이 얼마나 아름다운지를 느낄 수 있습니다. 그런 만큼 창덕궁은 서울에 있는 궁궐 가운데 가장 아름답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이런 창덕궁의 아름다움을 이야기할 때 애련정과 기오헌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애련정과 애련지(愛蓮
와 愛蓮) 조선 숙종 18년(1692년)에 세워진 창덕궁 후원의 정자각과 연못으로, '애련'이란 이름은 송나라 유학자 주돈이의 시 '애련설(愛蓮設)'에서 유래하였습니다.

'연꽃이 피는 연못'이라는 뜻인 애련지(愛蓮池)는 창덕궁 불로문(不老門)을 지나 오른쪽에 자리하고 있고, 애련지 북쪽에 서 있는 간결한 모양의 정자가 애련정(愛蓮亭)입니다. 애련지는 부근 가까이에 있는 부용지와 달리 가운데 섬이 없는 방지(方池)로 사방을 장대석으로 쌓아올렸습니다. 입수구가 독특하여 흘러내리는 도랑물을 물길을 따라 폭포수처럼 떨어지게 하였습니다. 원래는 연못 옆에 어수당(魚水堂)이라는 건물이 있었으나, 지금은 남아 있지 않습니다.

 
애련정은 정면 1칸, 측면 1칸의 건물로, 사모지붕 양식을 하고 있습니다. 일반 건물보다 추녀가 길며 추녀 끝에는 잉어 모양의 토수가 있습니다. 이는 물기운으로 불기운을 막는다는 음양오행설에 기초한 것입니다. 건물을 받치는 네 기둥 가운데 두 기둥은 연못 속에 잠겨 있는 초석 위에 세워져 있습니다. 정자 사방으로 평난간을 둘렀는데, 낙양창 사이로 사계절이 변하는 모습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 불로문


애련정과 애련지로 들어가는 입구에 세워진 돌문이 불로문(不老門)으로, 이 문은 왕의 무병장수를 기원하는 뜻에서 세워졌다고 합니다. 이름처럼 불로문을 지나가는 사람은 무병장수한다고 전해집니다. 이 문의 세로 판석에 돌쩌귀 자국이 남아 있는 것으로 보아, 원래는 나무 문짝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문은 하나의 판석을 'ㄷ'자 모양으로 깎고 나서 다듬은 것으로, 문의 윗부분에 전서체로 '불로문'이라 새겨져 있습니다. 마치 종이로 오려낸 듯한 단순한 형태이지만 두께가 일정하게 돌을 다듬은 기술이 세밀하며, 불로문과 잇달아 있는 담장과의 조화로움에서도 전통 건축물의 우수함을 엿볼 수 있습니다.

'궁궐지'에 의하면 불로문 앞에는 불로지(不老池)라는 연못이 있었다고 합니다. 지금의 불로문은 창덕궁 궁궐 배치도인 '동궐도(東闕圖)'에 나와 있는 모습과 일치하지만, 주변 모습은 그림과 많이 다릅니다.
- 기오헌


불로문 바로 옆에 있는 기와지붕을 한 문이 금마문(金馬問)으로, 이 문을 들어서면 기오헌(寄傲軒)과 의두각(倚斗閣)이 있습니다. 이곳은 효명세자가 가끔 와서 독서를 즐기던 곳입니다. 단청도 하지 않은 단출한 건물이 기오헌이고, 그 옆에 있는 더 작은 건물이 의두각입니다. 의두각은 기오헌보다 작아서 몸을 누일 수도 없어 보이는, 정면 2칸 측면 1칸으로 된 매우 단출한 집입니다.

기오헌은 조선 23대 순조(純祖)의 아들 효명세자(孝明世子, 뒷날 헌종 때 翼宗 칭호를 받음)가 지은 집입니다.
홑처마 팔작지붕의 단청을 하지 않은 검소한 집으로, 온돌방 하나와 작은 대청과 누마루로 구성된 정면 4칸, 측면 3칸의 집입니다.
- 기오헌


이처럼 효명세자의 숨결이 배어있는 이 건물에 왜 기오헌(寄傲軒)란 좀 어려운 이름이 붙여진 것일까요?

'기오(
寄傲)'라는 말은 도연명(陶淵明)의 귀거래사 첫 구절에 나오는 말이라고 합니다. "남창에 기대어 마음을 다잡아보니 좁은 방안일망정 편안함을 알았노라.(倚南窓以寄傲 審容膽之易安)". 의역해 보면 비록 좁고 작은 집 한 칸 속에 머물지만 선비로서의 품위를 잃지 않고자 한다는 뜻입니다.

기오헌은 효명세자가 독서와 사색의 장소로 즐겨 쓰곤 했다고 합니다. 그러면 그는 왜 이런 보잘것없는 집에 들러 그의 사유의 폭을 늘리려 했던 것일까요?

그는 화려한 장식으로 뒤덮인 궁궐에서는 진실한 자신의 모습을 잘 볼 수 없었을 것이며, 그렇다고 사대부의 집을 흉내 내 지은 연경당의 고즈넉한 공간 속에서도 그 당시 세도정치가들의 허위만을 발견했을 것입니다. 이처럼 효명세자는 기오헌을 즐겨 찾은 이후에 매우 작은 집인 의두각을 다시 지으면서까지 자신의 진실한 모습을 보고 싶었을 것입니다.

효명세자는 안동 김씨 등의 세도정치에 신물이 난 부왕 순조의 명으로 불과 18세의 나이인 1827년에 조선왕조를 통치하기 시작하였지만, 4년 후인 22세에 짧은 생을 마감하고 말았습니다. 기오헌과 의두각의 소박한 모습에서도 느낄 수 있겠지만 그는 어질고 현명한 제왕으로서의 면모를 갖추었기에 이처럼 젊은 나이에 죽어 참으로 안타깝기만 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