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자가 되고 싶었던 도자기 옛 도자기

- 분청사기 덤벙 접시, 조선시대 16세기말

청사기에는 상감청자에서의 기법을 그대로 가져온 상감(象嵌) 기법뿐만 아니라, 꽃문양 도장으로 촘촘히 찍어 장식한 인화(印花) 기법, 선으로 음각한 음각(陰刻) 기법, 박지(剝地) 기법, 철화(鐵畵) 기법, 귀얄 기법, 덤벙 기법 등 다양한 기법이 존재합니다.

이처럼 다양한 기법이 존재했던 분청사기는 조선시대 초기에 등장하였다가 임진왜란 이후에는 사라져 버립니다.  왜냐하면 임진왜란 이후의 도자기는 모두 백자를 사용했기 때문입니다. 이는 임진왜란 이후 조선의 지배 정신으로 성리학이 굳건히 뿌리내리게 된 점과도 무관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백자는 성리학으로 대표되는 조선시대의 이념과 가장 잘 어울리는 도자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분청사기의 운명은 외형상 백자와 가장 닮았던 덤벙 분청사기에서 이미 예상할 수 있습니다.

덤벙 분청사기는 그릇을 만들 때 백토 물에 덤벙 담가 백토분장을
한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백토가 두껍게 씌워지면 표면이 백자화하여 귀얄 분청사기에서 볼 수 있는 풀비 자국 같은 것이 없으며, 표면은 백자와 같이 차분한 느낌을 줍니다. 이런 기법은 분청사기 말기에 주로 사용되었습니다.
- 분청사기 덤벙 접시,
조선시대 16세기말

사진은 덤벙 접시라는 분청사기입니다.

얼핏 보면 백자로 잘못 보기 쉬우나, 이 접시는 백자가 아닌 분청사기입니다. 그렇다 보니 분청사기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은 흔히들 덤벙 분청사기를 백자로 오해하기도 합니다.

그러면 덤벙 분청사기와 백자를 어떻게 구분할 수 있을까요?

우선 덤벙 분청사기와 백자는 태토부터 다릅니다. 백자야 당연히 백토를 쓰지만, 분청사기는 천연산의 이차점토를 씁니다. 그러니 위의 사진에서도 볼 수 있지만, 분(粉)이 발리지 않아 태토가 드러난 부분을 보면 흰색이 아닌 다른 색깔을 드러냅니다.
일반적으로 분청사기 태토로 도자기를 만들면 회백색에 가까운 색깔을 띠는데, 사진과 같은 짙은 초콜릿 색깔을 띠는 것은 태토 내에 철분이 많이 포함되어서 생긴 현상입니다.

그리고 사진으로는 확인할 수 없으나, 덤벙 분청사기는 대체로 기벽이 앏아 백자보다 훨씬 가볍습니다. 그래서 덤벙 분청사기를 들어보면 뜻밖에 가볍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또한 백토로 분장을 하였기에 그릇의 표면이 물을 쉽게 빨아들이는 성질이 있어, 덤벙 분청사기를 물에 담가두면 그릇 표면 곳곳에서 물이 스며들어 생기는 얼룩을 볼 수 있습니다. 애호가들은 그릇 표면에 나타나는 이런 변화를 흔히들 '꽃이 핀다'라는 표현을 쓰며 즐기기도 합니다.

앞에서도 말했지만 덤벙 분청사기는 분청사기가 백자로 대체되는 분청사기 말기에 만들어졌습니다. 따라서 만들어진 수효도 많지 않거니와 그릇의 기벽도 다른 도자기에 비해 얇다 보니 쉽게 깨어져, 지금까지 남아 있는 숫자가 그다지 많지 않습니다. 이처럼 덤벙 분청사기는 분청사기 가운데서도 비교적 드물고, 또한 덤벙 잔과 같은 것에 차를 따라 마시면 그릇 표면에 '꽃도 피다 보니' 분청사기 애호가 가운데는 이를 귀하게 여겨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