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안사터 삼층석탑의 사천왕상 문화·유적

- 승안사터 삼층석탑


남 함양에서 가장 유명한 인물은 우리나라 성리학사에서 동방오현(東方五賢) 가운데 한 사람으로 추앙받는 정여창(鄭汝昌, 1450~1504)일 것입니다. 지금도 지곡면 개평마을에 가면 정여창고택이 남아 있고, 정여창의 묘소 또한 개평마을과 그다지 멀지 않은 승안산 자락에 있는 승안사터 가까이에 있습니다.

승안사(昇安寺)란 절은 <신증동국여지승람>에 "승안사는 사암산에 있다."라는 정도만 전할 뿐 별다른 사적이 없어 일찍이 폐사되었으리라 짐작될 뿐입니다. 그러다 보니 인근 마을 사람들조차 옛적에
이곳에 절이 있었다는 사실을 모르는 듯 '승안산 하동 정씨 묘지공원'이나 '문헌공 일두 정여창의 묘소'라고 해야만 알아듣습니다.

지금 승안사터는 하동 정씨의 묘지공원으로 변했습니다. 이곳에 들어서면 하동 정씨 문중 묘소를 관리하는 고가가 가장 먼저 눈에 띄며, 이 일대에 그들의 묘가 흩어져 있습니다. 이곳이 절터였음을 알려주는 것이라고는 고려시대에 만든 석조 여래좌상과 삼층석탑뿐입니다.

- 승안사터 삼층석탑


승안사터 삼층석탑은 기단과 탑신 곳곳이 아름답게 조각된 높이 4.3m의 고려시대 초기 석탑입니다. 대체로 2층 기단 위에 3층 탑신을 올린 통일신라시대 석탑 양식을 따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탑은 기단부와 탑신부의 균형이 통일신라시대의 탑에 비해 균형을 잃었고, 각 부분의 결구도 간략화된 반면에 장식적인 비중은 오히려 더 커졌습니다.

- 상층기단부의 조각상


하층기단은 상층기단의 갑석과 높이가 비슷하여 약간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며, 각 면에는 우주와 탱주가 조각되었고, 그 사이에 안상이 새겨져 있습니다.

한편, 상층기단의 각 면은 우주와 탱주를 모각하여 면을 둘로 나누었으며, 그 안에 각 1구씩 불상이나 보살상, 비천상을 양각으로 새겼습니다. 이 조각들은 차와 꽃을 공양하거나 비파, 생황, 장구, 피리를 연주하는 모습입니다. 그리고 상층기단의 갑석에는 큼직한 복련의 연꽃잎이 두툼하게 조각되어 있습니다.
- 사천왕상


1층 몸돌에는 양 우주 사이에 사천왕상이 하나씩 새겨져 있습니다.

사천왕상은 절로 들어가는 입구에 있는 천왕문 같은 곳에서 보통 볼 수 있는데, 동서남북 그 방향에 따라 동쪽을 지키는 지국천왕(持國天王), 남쪽을 지키는 증장천왕(增長天王 ), 서쪽을 지키는 광목천왕(廣目天王), 북쪽을 지키는 다문천왕(多聞天王)으로 나눕니다.
- 사천왕상


승안사터 삼층석탑의 1층 몸돌에 새겨진 사천왕상들은 불법이나 불법에 귀의하는 사람을 수호하는 수호신으로서의 위엄같은 것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그저 하나같이 무던해 보이는 동글동글한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이들 사천왕상은
원원사터 삼층석탑과 같은 통일신라시대 석탑에서 새겨진 것들과 비교해 보면 전체적으로 세련미 등 예술성에 있어서는 많이 뒤떨어져 있으나 한편으로는 이웃집 아저씨처럼 가깝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덧글

  • 강무재 2010/06/29 11:23 # 삭제 답글


    탑의 전경이 한눈에 들어오는
    깔끔한 포스팅이 좋은데요? ^^

    늘 맘에 두고 있었는데,
    꼭 가봐야겠다고 다시 다짐해봅니다...^^

    좋은 시간이시길...^^*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