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에 거슬린 허삼둘 가옥 문화·유적

- 솟을대문


남 함양군 안의면은 조선시대에만 해도 함양, 거창과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의 고을이었습니다. 원래는 '산음(山陰)'이라 불리다가 영조 43년(1767년)에 지금의 산청읍인 산음현에서 일곱 살 난 여자아이가 아기를 낳는 괴이한 일이 일어나자 음기가 너무 세서 그렇다 하여 산청(山淸)으로 이름이 바뀌면서 '안음(安陰)'도 '안의(安義)'로 바뀌었습니다.

음기가 세어 이름까지 '안음'에서 '안의'로 변한 이곳에 여성의 힘을 상징하는 '허삼둘 가옥'이 있습니다. 안의면을 감싸고 도는 비단내(錦川)에는 광풍루가 있습니다. 이 광풍루에서 예전에 안의 현청이 있었던 곳인 안의초등학교 쪽으로 향하는 마을 안의 정겨운 돌담길을 걸어가면 이 집이 있습니다.

안내판에는 '안의 금천리 윤씨 고가'라는 큰 글씨 아래 작은 글씨로 '함양 허삼둘 가옥'이라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사실 지금은 편의상 윤씨 고가로 불리지만, 원래는 이 집 안주인의 이름을 딴 '허삼둘 가옥'이라는 이름으로 더 알려져 있습니다.
허삼둘 가옥이 지어진 것은 1918년으로, 이 집은 당시 윤대흥라는 사람이 진양 갑부인 허씨 문중에 데릴사위가 되어 아내인 허삼둘과 함께 지은 것입니다.
- 안채 부엌 입구


이 집은 현재 폐가나 다름이 없습니다.

20세기 초 한옥 건축의 다양성을 보여주는 허삼둘 가옥은 지난 2004년 7월에 원인 모를 화재가 발생한 후로 방치되어 있습니다. 당시 사랑채뿐만 아니라 이 집에서 가장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안채 부엌까지 피해를 당했습니다. 어떤 이유가 있는지는 몰라도 불에 탄 지 벌써 6년이 지났지만, 아직 복원될 기미가 보이질 않습니다.
- 부엌 안

굳이 안주인인 ‘허삼둘’ 가옥이라고 이름 붙인 것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 한옥은 지어질 때부터 안주인을 최대한 배려하여 만들어졌습니다. 그 흔적을 안채 부엌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부엌 내부는 기둥만 두 개 서 있어 공간이 더 넓어 보이며, 부엌 안에서 바라보면 모두 4개의 문이 나 있습니다. 뒷마당으로 연결되는 출입문뿐 아니라, 안채 왼쪽 방과 오른쪽 방으로도 작은 쪽문으로 연결되어 있고, 대청마루로도 바로 드나들 수 있도록 작은 문이 있습니다.

부엌에서 일하는 여성의 동선을 최대한 짧게 만든 이러한 구조는 다른 한옥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이곳만의 특징입니다.

- 안채


안채는 'ㄱ'자형으로 되어 있고, 그 중심을 부엌으로 잡고 있습니다. 부엌으로 드나드는 통로가 토상화(土床化)한 마루이고, 꺾인 부분에 선반과 시렁을 걸어 가사활동이 편리하도록 배려했습니다.

이러한 구조는 당시 이 건물을 지은 목수의 솜씨가 어떠했는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안주인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면서 이를 현실에 맞게 적용한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을 것입니다. 이처럼
부엌을 편리하지만 튀지 않게 안채와 조화롭게 지을 정도로 창조적으로 공간을 설계한 것을 보면 이 집을 지은 목수는 아마도 유연한 사고를 지닌 사람이었던 모양입니다.
- 사랑채


동향한 넓은 터에 북향 대문을 들어서면 보이는 사랑채는 정면 7칸으로, T자형의 건물로 되어 있습니다.

동향한 사랑채 양쪽 끝에는 누(樓)를 세운 듯 높게 앞퇴를 두고 난간을 설치했습니다. 그리고 사랑채 오른쪽으로는 바깥행랑채가 있습니다.

- 가옥 구조


경제권을 쥐고 있는 안주인을 위한 배려는 앞서 말한 안채 부엌뿐 아니라 곳간채과 안행랑채에서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사랑채 왼쪽에는 안채를 향해 있는 안행랑채가 있으며, 안채와 안행랑채 사이에 곳간채가 있습니다. 남자들의 공간인 사랑채는 독립된 공간으로 되어 있지만, 그 외 건물들은 모두 안채를 중심으로 트인 'ㅁ'자형으로 모여 있습니다.

이러한 가옥 배치를 보아도 만석꾼에게 데릴사위로 들어갔던 윤대흥에겐 애초 발언권이 없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집안의 모든 일이 안주인의 눈앞에서 벌어지니, 이 집안의 실권이 누구에게 있는지를 쉽게 짐작할 수 있습니다.
- 동네 채소밭으로 변한 사랑채 마당


허삼둘 가옥을 두고 유홍준은 <나의 문화유산답사기>에서 이렇게 평했습니다.

"이 '삼둘이네집'은 오늘날 사람도 살지 않고 폐가나 매한가지로 퇴락해버려 담장은 무너지고 사랑채 마당은 동네사람 채마밭이 되고 말았지만 가옥구조가 아주 특이하다. 솟을대문은 유난히 높고, 사랑채는 행랑채, 곳간과 연결되어 선비가 공부한다는 문기(文氣)가 보이질 않는다. (중략) 우리가 전통한옥 고가(古家)를 보면 당연히 양반집으로 생각하고 그 가옥구조를 양반 사대부 문화와 연결시켜 말하고 있다. 그러나 '삼둘이네집'은 양반집이 아니라 그저 부잣집이었다. 1862년의 농민전쟁, 속칭 임술민란 때 그 처신이 주목되는 요호부민(饒戶富民, 조선시대 후기에 나타난 새로운 계층인 부농을 말한다.)의 저택이었던 것이다."


따라서 허삼둘 가옥에서는 허세보다 실리를 앞세운 근대 한옥 건축의 특별함을 엿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도 화재로 말미암아 더는 원래의 모습을 찾아보기 어렵게 됐습니다. 아무리 제대로 복원을 한다 해도 원래 모습에는 미치지 못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더구나 지금 허삼둘 가옥은 불에 탄 지 6년이 지났건만 그대로 방치되고 있습니다.

2002년 경매로 넘어가는 등 우여곡절을 거쳐 화재까지 난 허삼둘 가옥이 이대로 방치되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입니다. 살피고 보존해야 할 문화재도 손길이 가지 않으면 이처럼 보기 사납게 변하기 마련입니다. 어떻게든 옛 모습을 다시 그대로 살려야 할 터인데, 이처럼 을씨년스럽게 버려진 것을 보면 마음이 쓰립니다.

덧글

  • 팬저 2010/06/22 00:19 # 답글

    안채가 상당히 특이한 구조로 되어있군요.
  • 하늘사랑 2010/06/22 08:30 #

    하삼둘 가옥의 특징은 안채의 구조, 특히 부엌의 구조와 그리고 건물의 배치라고 합니다.
    이는 모두 안주인에 대한 배려에 중점을 둔 결과라고 하네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