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춘사 석조약사여래좌상 문화·유적

- 장춘사 석조약사여래좌상


춘사(長春寺)는 신라 헌덕왕 7년(815년)에 무염국사가 신라를 침략하던 왜적을 불력으로 물리치자 왕이 이에 대한 보답으로 세운 절이라고 전합니다. 이와 같은 종류의 이야기를 다른 곳에서도 심심찮게 듣다 보니 그저 그런가 보다 하고 한 귀로 흘려버릴 수도 있으나, 그래도 그냥 흘려버리기가 뭐한 것은 약사전에 모셔진 돌로 만든 약사여래좌상 때문입니다.

이 약사여래좌상은 왼손에 약 그릇을 들고, 오른손은 손가락 끝이 땅을 향하게 하고 있는, 이른바 촉지인(觸地印)을 한 전형적인 약사불입니다. 원래는 돌로 만든 것인데, 지금은 개금을 하여 이를 알아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전체적인 모습을 볼 때 통일신라 후기 내지는 고려 초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약사여래불은 동방의 맑고 깨끗한 유리세계(瑜璃世界)에 머물면서 세상의 모든 질병을 치료하고 재앙을 소멸하며 무지를 고쳐주는 부처로 알려져 있으며, 대의왕불(大醫王佛)이라고도 합니다.
- 장춘사 석조약사여래좌상


이 석불은 다른 석불과는 달리 불신(佛身)과 광배(光背)가 하나의 돌로 되어 있습니다.

물방울 모양의
광배는 둥근 원형의 두광과 타원형의 신광으로 되어 있고, 이 둘은 서로 합쳐져 있습니다. 두광에는 연꽃무늬가 새겨져 있으며, 가장자리는 불꽃무늬로 둘러싸여 있습니다.
- 장춘사 석조약사여래좌상


장춘사 석조약사여래좌상은 높이가 94㎝, 흉위가 40㎝로 비교적 작은 불상입니다. 왼쪽 어깨 부분에 금이 나 있어 1978년에 개금을 한 탓에 불상과 광배의 조각수법을 자세히 알아보기 어렵습니다.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았으며, 그 위로 상투 모양의 머리묶음이 뚜렷합니다. 엷은 미소를 띠고 있는 타원형의 얼굴은 이목구비가 선명합니다. 옷은 왼쪽 어깨와 팔을 감싸 흐르고 있는데, 옷 주름이 형식적으로 처리되어 양감이 충분히 나타나지 않습니다. 또한 손, 무릎 등의 표현도 투박하여 양감이 떨어지는 모습입니다.
- 약사전


석조약사여래좌상이 모셔져 있는 약사전(藥師殿)은 산신각과 함께 대웅전 뒤쪽 언덕바지에 있습니다. 첫눈에 보아도 알 수 있둣이 근래에 지은 자그마한 이 건물은 앞면과 옆면 각 1칸씩으로 맞배지붕을 하고 있습니다.

이 약사전 안은 너무 좁아 제대로 절을
하기도 어려울 정도입니다. 그러다 보니 이 건물 안으로 여러 사람이 들어설 만한 자리는 없습니다. 따라서 이 건물 안으로 들어서면 오로지 홀로 약사여래불과 바로 대면하는 듯한 느낌이 들어, 건물이 작은 것이 꼭 흠이 되는 것만은 아님을 깨닫게 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