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안사터 삼층석탑의 보살상 및 비천상 문화·유적

- 승안사터 삼층석탑


양을 지나게 되면 나 자신도 모르게 발길이 향하는 곳 가운데 하나가 승안사터 삼층석탑이 있는 곳입니다.

이곳은 고려시대에 만든 석탑이 있을 뿐만 아니라 당시의 석불도 남아 있습니다. 그리고 주위의 풍경 참 좋습니다. 그러다 보니 그곳을 여러 차례 들르게 되었고, 이미 승안사터 삼층석탑에 대해서는 소개한 바가 있습니다.

오늘은 승안사터 삼층석탑의 상층기단부의 조각을 소개합니다.
- 상층기단부의 보살상과 비천상


이 탑 상층기단부에는 네 면에 걸쳐 각각 2구씩 보살상과 비천상(飛天像) 등의 모습을 새겨두었습니다. 사진에서 보이는 부분이 이 석탑 상층기단부에 새긴 조각 가운데 가장 잘 남아 있는 곳입니다.

참고 삼아 상층기단부의 갑석을 살펴보면 연꽃 문양을 둘러 새겨 놓은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처럼 장식한 예는 매우 드문 경우라 할 수 있습니다.
- 상층기단부의 보살상과 비천상


상층기단부의 다른 면석의 모습입니다. 새긴 조각이 많이 훼손되어 그 모습을 제대로 알아볼 수가 없습니다.
- 상층기단부의 보살상과 비천상


또 다른 면석의 모습입니다. 앞의 면석에서보다는 나은 편이나 이 역시 마모가 심한 편입니다.
- 상층기단부의 보살상과 비천상


마지막 면석의 모습입니다. 그나마 나은 편이죠. 새긴 보살상과 비천상을 제대로 알아볼 수가 있습니다.
- 멀리서 바라본 승안사터 삼층석탑


승안사터 삼층석탑은 승안사터에 있는 고려시대의 석탑입니다. 2단의 기단 위에 3층의 탑신을 올린 모습으로, 통일신라의 양식을 따르면서도 곳곳에 고려 특유의 수법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지금 이 석탑은 일두 정여창의 재실이 있는 땅 가운데 있어, 주위로는 논밭과 묘들이 둘러싸고 있습니다. 그러니 이 석탑은 본채를 내어주고 쪽방으로 쫓겨난 신세나 다름이 없습니다. 하지만 박물관의 좁고 답답한 뜰에 있는 것보다는 천배 만배 나은 신세라 할 수 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