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영남루를 다시 찾다. 문화·유적

- 밀양 영남루

스갯소리로
밀양 사람은 양반이라는 자부심 하나라면 어디에도 뒤지기를 싫어하는 안동 사람을 손자뻘로 본다고 합니다. 이유인즉슨 안동이 자랑하는 퇴계 이황은 성리학 계보로 치면 점필재 김종직의 손자뻘이 되기 때문이라나요. 김종직의 외가인 밀양에 그가 태어난 생가가 있으니까 말이 되는 이야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만큼 밀양은 전통을 중시하는 고장으로, 이런 밀양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건물이 영남루입니다. 영남루(嶺南樓)는 밀양강변 언덕 위에 자리한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이층 누각 팔작지붕집입니다.

영남루가 있는 이 자리에는 본래 신라시대에 지어진 영남사(嶺南寺)라는 절이 있었다고 합니다.
고려시대에 들어와 영남사는 종각만 남은 채 스러진 절이 되었는데, 고려 공민왕 14년(1365년)에 부사 김주(金湊)가 영남사 절터에 영남루라는 이름의 새 누각을 지었습니다.

그후 조선시대에는 밀양도호부 객사의 부속건물로 사용되었으며, 몇 차례에 걸쳐 중수되었으나 임진왜란때 밀양 객사와 함께 불에 타 소실되었습니다. 지금의 건물은 조선 헌종 10년(1844년)에 중건된 것으로, 조선 후기의 대표적인 목조건축물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 밀양 영남루

영남루는 정면 5칸 측면 4칸의 이층 누각 팔작지붕집입니다. 기둥이 높고 기둥 사이의 간격이 넓어서 규모가 매우 커 보입니다. 게다가 양쪽 옆으로 날개처럼 두 건물을 거느리고 있어 더욱 화려하고 웅장해 보입니다.

영남루 양옆으로 있는 부속건물은 왼쪽 것이 능파당(凌波堂)이고 오른쪽 것이 침류각(枕流閣)입니다. 특히 침류각과 영남루 사이에는 월(月)자형의 계단형 통로인 월랑(月廊)으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영남루는 웅장하면서도 당당한 기풍으로 진주 촉석루와 평양 부벽루와 함께 우리나라의 3대 누각으로 꼽이고 있습니다. 또한 진주 촉석루와 함양 농월정과 함께 영남의 3대 누각으로 꼽이기도 합니다.
- 천진궁

영남루와 마주보고 있는 건물은 천진궁입니다.

천진궁(天眞宮)은 옛 객사 건물의 하나였는데, 지금은 우리나라 시조인 단군 영정과 역대 왕조 시조들(고조선, 부여, 고구려, 가야, 백제, 신라, 발해, 고려, 조선의 1대 왕들)의 위패를 모시고 있습니다.
- '영남제일루' 현판

영남루 내부에서 가장 눈에 띄는 글씨는 '영남제일루'라고 적혀 있는 현판의 글씨입니다.

이 글씨는 1843년 당시 부사였던 이인재의 아들 이증석이 11세에 쓴 것이라고 합니다.
'영남제일루'란 말은 영남의 최고의 누각이라는 뜻이겠죠.
- '영남루' 현판

'영남제일루'라는 글씨를 쓴 이증석의 동생 또한 글쓰는 재주가 보통이 아니었던 모양입니다. 바로 곁에 걸려 있는
'영남루'란 글씨도 그의 동생인 이현석이 7세에 썼다고 합니다.

이들 현판에 그렇게 부기되어 있으니 믿어야 할 것만 같은데, 이들 글씨를 보고 있자니 자꾸만 고개가 갸우뚱해집니다.
- 영남루 내부

그 외에도 영남루 내부에는 여러 현판들이 걸려 있습니다.

사진 앞쪽에 보이는 '현창관(顯敞觀)'은 영남루에 오르니 사방이 높고 넓게 나타난다는 것을 뜻하는 말이고, 그 뒤쪽으로 보이는 '용금루(湧金樓)'는 높은 절벽에 우뚝 솟아 있는 아름다운 누각이라는 의미로 쓴 것이라 합니다.
- 침류각으로 내려가는 나무 계단인 월랑(月廊)

영남루와 부속건물인 침류각은 나무계단으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이 계단은 경사가 급해 한눈을 팔다간 발을 삐기 십상입니다. 그래서 긴장을 늦추지 말고 내려가야 합니다.

이런 달 월(月)자형의 층층각 계단형 통로는 영남루 건물의 배치와 구성에서도 독특한 특징이라고 합니다.
- 영남루에서 바라본 밀양강

멀리서 영남루를 바라보는 것도 멋있지만, 영남루에 직접 올라가 밀양강을 바라보는 것도 좋습니다.

영남루에 올라 동남쪽을 향해 바라보니 밀양강 너머 철길 다리와 더 멀리로 고속도로 다리가 어렴풋이 보입니다. 그 너머로 있는 산에는 비 온 후라 그런지 짙은 구름이 덮여 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