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락한 밀양 퇴로리 삼은정 문화·유적

- 삼은정


주 이씨는 본관인 여주보다는 오히려 경주와 밀양에서 명문집안으로서의 입지를 더 공고히 하였습니다. 그러한 사실은 경주 양동마을이나 독락당과 같은 곳뿐만 아니라 밀양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특히 밀양 부북면에 있는 퇴로리에 번성했던 여주 이씨의 자취들이 많이 남아 있습니다.

퇴로리에는 여주 이씨 종택이 있을 뿐만 아니라, 서고정사(西皐精舍), 천연정(天淵亭), 삼은정(三隱亭)과 같이 종택 담 밖에 떨어져 지은, 이를테면 별당이라고 할 수 있는 곳이 있습니다. 마을 사람들은 이 세 집을 '세 아들 집'으로 부릅니다.
- 삼은정


퇴로마을에 있는 세 별당 가운데서도 백미(白眉)는 사실 삼은정(三隱亭)입니다.

만일 번듯함보다는 호젓함을 즐긴다면 이곳만큼 좋은 곳은 드물 것입니다. 밀양 사람들조차 이런 데가 있는 줄을 잘 모를 정도이니 말입니다. 그만큼 이곳은 이제 잊힌 곳이 되어 찾는 사람도 거의 없습니다.

- 삼은정 현판


삼은정은 1904년에 여주 이씨의 후손인 이명구(李命九, 1852~1925)가 지은 정자입니다. 당시에 쓴 것으로 보이는 '삼은정(三隱亭)'이라 쓴 현판이 건물 입구 처마 밑에 걸려 있고, 마루 안쪽에는 '용재(庸齋)'라고 쓴 현판이 하나 더 걸려 있습니다. 용재(庸齋)는 이명구의 호이기도 합니다.

'삼은
(三隱)'은 물고기, 나무, 술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그러니 '삼은정(三隱亭)'은 이 셋을 즐긴다고 하여 붙인 이름입니다. 이백처럼 살고 싶었던 은둔처사 이명로가 세속과 멀리하면서 유유자적하게 살겠다는 의지가 담긴 이름이라 할 수 있습니다.
- 통시가 붙어 있는 출입문


지금 삼은정은 오랫동안 제대로 관리되지 못한 탓에
주위가 금방이라도 허물어질 듯한 모습입니다. 아마도 지나온 세월의 무게가 감당하기 어려울 만큼 너무 무거웠던 것일까요? 이곳은 이렇게 쇠락해버렸다.
- 향나무


비록 삼은정은 쇠락해버렸지만, 주변의 지세와 나무들은 여전히 변함이 없습니다. 이곳에는 회양목, 비자나무, 배롱나무 등 여러 종류의 나무들이 있습니다. 샘 가에 서 있는 향나무 한 그루도 그 가운데 하나입니다.
- 금송


삼은정에서 가장 먼저 눈길을 끈 것은 앞뜰에 서 있는 금송(金松)입니다.

금송이란 나무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소나무 가운데서도 귀한 대접을 받는 나무인데, 국내에서 이만큼 큰 금송은 없다고 합니다.
- 삼은정 뒤뜰


삼은정 뒷담에서 앞쪽으로 바라본 모습입니다. 연분홍색 꽃이 활짝 핀 나무 한 그루와 짓붉은 목단 꽃이 눈길을 끕니다.
- 적송


뒷담에 나 있는 쪽문을 나서 밖으로 나가면 갖가지 나무들로 주위가 제법 울창합니다. 그 가운데 있는 적송의 모습입니다. 이런 적송이 주위에 몇 그루 더 있습니다.
- 뒷담 쪽문


바깥쪽에서 바라본 뒷담과 쪽문의 모습입니다.

이처럼 삼은정은 담장 뒤쪽뿐만 아니라 옆쪽에도 문을 내어 바깥과 통하게 했습니다. 뒤로 있는 산의 넉넉함도 함께 어우르려는 배려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것은 담장 안의 공간뿐만 아니라 담장 밖의 공간까지 두루 포함해서 하나의 공간으로 바라본 것이지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