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흥사 북미륵암 동삼층석탑 문화·유적

- 대흥사 북미륵암 동삼층석탑

미륵암 동삼층석탑은 자연 암반 위에 기단부와 탑신부를 조성한 신라양식의 삼층석탑입니다.

전체 높이는 4.65m로, 보기에도 아담한 크기입니다. 원래는 3층 지붕돌이 파손되어 있었으나, 1995년 요사채 중수 때 함께 복원하였습니다. 그래서 3층 지붕돌은 다른 층의 지붕돌에 비해 아직 덜 자연스럽습니다.

상륜부에는 북미륵암 삼층석탑의 상륜부를 본떠 2개의 노반과 1개의 앙화를 두었습니다. 이것들은 3층 지붕돌을 복원할 때 함께 복원한 것으로 보이지만, 상륜부의 일반적인 형식에는 맞지 않는 것입니다.

- 기단부


자연 암반은 뒷면에서 보면 평평하지만, 앞에서 보면 92cm의 높은 층단을 이루고 있어 지대석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암반과 기단 사이의 빈틈으로 빗물이 새는 것을 막기 위해 15cm가량의 홈을 파 놓았습니다. 기단부 옆에 파 놓은 홈도 같은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기단부 면석에 가운데기둥으로 새긴 모양이 색다릅니다. 일직선 모양이 아니라 아랫부분이 나팔 모양으로 벌어져 있습니다. 다른 곳에선 잘 볼 수 없는 특이한 모양입니다.
- 북미륵암 동삼층석탑


이 탑은 단층기단이나 전체적으로 각 부재가 정제되고 탑신의 체감률이 알맞아 우아하고 안정된 느낌을 줍니다. 특히 탑이 위치한 곳이 언덕 위 조망이 좋은 곳이어서 더 멋들어져 보입니다.

탑이 만들어진 시기는 북미륵암 경내에 있는 보물 제301호 북미륵암 삼층석탑과 비슷한 10~11세기로 보고 있습니다.
- 북미륵암 동삼층석탑이 있는 언덕


용화전 앞마당에서 마주 보이는 언덕 위에 탑이 있습니다. 사진에선 나무 사이로 탑의 지붕돌 일부가 살짝 보입니다.
- 북미륵암 동삼층석탑이 있는 곳에서 내려다본 대흥사


탑이 서 있는 곳에서 바라보는 조망은 대단히 멋집니다. 특히 발아래로 보이는 대흥사는 주위 산들로 둘러싸여 마치 커다란 가마솥 안쪽 바닥에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대흥사가 자리하고 있는 터의 넉넉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처럼 사방으로 조망이 확 터인 곳에 석탑을 건립하는 것은 9세기에 세워진 경주 남산 용장사터 삼층석탑에서 비롯된 산천비보사상(山川裨補思想)에 의한 탑의 배치로 이해됩니다. 아마도 이 탑은 가까이 북미륵암뿐만 아니라 멀리 대흥사까지도 그 땅의 기운을 북돋아 주는 역할을 했을 것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