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림사 보조선사 창성탑 문화·유적

- 보림사 보조선사 창성탑


림사 보조선사 창성탑은 가지산문을 개산한 보조선사 체징의 부도입니다. 부도 앞에 있는 탑비의 비문에 의하면 조성연대는 헌강왕 10년(880년)경으로 추정됩니다.

이 부도는 기단부터 상륜부까지 거의 완전하며,
전체 높이는 4.1m입니다. 팔각 지대석 윗면에 기단부를 이루는 상·중·하대석과 탑신부를 이루는 몸돌과 지붕돌, 그리고 상륜부로 이루어진 전형적인 팔각원당형의 모습입니다.
- 사자상


팔각의 지대석 위에 놓인 하대석 하단은 심하게 훼손된 상태입니다. 하지만 군데군데 남은 것으로 보면, 아랫단에는 면마다 안상을, 윗단에는 사자상을 새겼습니다.
-
괴임, 중대석, 상대석

하대석 위에는 중대석을 받기 위한 괴임을 따로 해 넣었는데, 측면은 둥근 모양이며 구름무늬를 가득 새겨놓았습니다.

중대석은 팔각이며 약간 배가 부른 형태입니다. 각 면에는 네모 모양에 가까운 안상을 두 겹으로 새겼습니다.
이처럼 안상을 조각한 중대석의 양식은 다른 곳에서는 볼 수 없는 특이한 형식입니다.

상대석은 맨 아랫면에 2단의 받침을 둔 후 앙련을 새겼고, 그 위에 따로 몸돌 괴임대를 끼워 넣었습니다.

- 문비와 사천왕상, 그리고 자물쇠의 도깨비 얼굴


몸돌은 전체 부도의 비례로 볼 때 유난히 크고 넓습니다.

팔각의 면마다 모서리기둥을 새겼고, 앞뒷면에는 문비와 함께 좌우로 사천왕상을 새겼습니다. 문 안에는 자물쇠와 문고리 두 개를 새겼는데, 자물쇠에는 도깨비 얼굴이 양각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문 위쪽에는 꽃무늬 장식을 새겼습니다.

- 사천왕상


문비 좌우로 있는 사천왕상의 모습입니다. 화려한 갑옷과 옷자락이 섬세합니다. 이 부도에서 가장 눈여겨볼 만한 부분이기도 합니다.
- 지붕돌

지붕돌 낙수면은 급하게 흘러내렸고, 굵직한 마루와 그 사이에 기왓골을 새겼습니다. 추녀는 수평으로 두툼한데, 모서리마다 귀꽃이 있습니다.


몸돌의 여러 장식과 조각이 매우 섬세하고 정교한 데에 견주어 본다면, 지붕돌은 목조 건축의 그것을 그대로 표현하기는 하였으되 다소 무뚝뚝한 느낌입니다. 화순 쌍봉사의 철감선사 부도에서 극도의 세련미를 보여주었던 지붕돌의 모습과 비교해 보아도 재미가 있습니다.

상륜부에는 복발과 보륜, 보주 등이 차례로 놓여 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