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림사 동부도 문화·유적

- 보림사 동부도군


흥 보림사 동쪽 울창한 나무들이 빽빽이 들어선 곳에 몇몇 부도가 한가롭게 옹기종기 모여 있습니다.

이 부도들 가운데는 보림사 동부도 뿐만 아니라 '향산운파당(
(香山雲坡堂))'과 '지봉당(智峯堂)'이라고 새겨진 부도도 있습니다. 이곳에는 고려시대에서 조선시대에 이르는 선지식들 살다간 자취가 오롯이 남아 있습니다.
- 보림사 동부도


보림사 동부도(보물 제155호)는 보림사 동부도군에서 가장 높은 곳에 있으며, 이곳에서 가장 뛰어난 부도입니다.

부도의 높이는 3.6m이고, 형식은 팔각원당형(八角圓堂形)의 기본을 따랐습니다. 승려의 사리를 두는 탑신(塔身)을 중심으로 아래에는 3단의 기단을 두었고, 위로는 상륜부를 두었는데, 각 부분이 8각으로 되어 있습니다.

지대석에 놓여 있는 기단부의 하대석과 상대석은 반구형(半球形)에 가깝고, 하대석에는 8개의 복연(覆蓮)과 모서리의 연판(蓮瓣)에 귀꽃이 새겨져 있고, 상대석에는 귀꽃이 없이 8개의 앙련(仰
)이 새겨져 있습니다. 반면에 중대석은 팔각 기둥 모양으로 되어 있으며, 아무런 장식도 없습니다.
- 몸돌의 문비


탑신 역시
팔각 기둥 모양입니다. 이곳 한 면에 문짝 무늬와 자물쇠 무늬가 얕게 새겨져 있습니다.
- 지붕돌


지붕돌은 아래의 부재들에 비해 좁고 얕은 편이며, 아랫면으로 탑신과 접하는 부분에 3단의 받침이 있습니다. 추녀는 수평으로 평박하고, 지붕돌 윗면에는 여덟 줄의 굵고 높은 지붕마루가 새겨져 있습니다. 이 지붕마루 끝에는 하대석과 조화를 이루는 귀꽃이 정교하게 새겨져 있습니다.

상륜부에는 둥근 간석(竿石)이 길죽하게 얹혀 있고, 그 위에 추녀의 모퉁이가 약간 위를 향한 보개(寶蓋)가 놓였는데,
지붕마루 끝에 귀꽃이 새겨져 있습니다. 보개 위에는 보륜(寶輪)이 있고, 바깥쪽으로 굽은 2중 연판 위에 보주(寶珠)가 얹혀 있습니다.

고려시대에 만든 것으로 보이는 이 부도는 조각기법이 세련되었으나 밋밋하고 가냘파서 입체감이 모자라고, 중대석이 작고 좁아 다소 불안한 느낌이 듭니다. 하지만 잘 정돈된 구조가 돋보이고, 상륜부가 온전하게 남아 있으니, 이 부도의 소중함이 더합니다. 그렇지만 아쉽게도 이 부도가 누구의 것인지는 알 수 없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