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송사 삼층석탑 문화·유적

- 벽송사 삼층석탑


을 단풍이 아름다운 지리산 칠선계곡 입구에 벽송사라는 절이 있습니다. 이곳에서 가장 눈여겨 볼만한 것으로는 벽송사 삼층석탑을 들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벽송사를 찾는 사람들 가운데 많은 사람이 탑을 보지 못한 채 다녀가기가 쉽습니다. 왜냐하면, 탑이 눈에 잘 띄지 않는 절 뒤편 언덕 위에 자리 잡고 있기 때문입니다.

탑은 이층기단 위에 삼층탑신을 올린 전형적인 통일신라시대의 석탑양식을 따르고 있습니다. 하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세부적인 기법에서 기본 형식에서 벗어난 변화들을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이 탑이 만들어진 시기에 대해 이런저런 이야기들이 있습니다.
문화재청에선 조선시대의 탑으로 보고 있으나, 보는 사람에 따라선 통일신라시대 말이나 고려시대 초에 만든 것으로 보기도 합니다.
- 삼층석탑이 있는 언덕에서 내려다본 벽송사 전경

벽송사
(碧松寺)는 통일신라시대 말 또는 고려시대 초에 창건된 것으로 추정되지만, 확실한 것은 알 수 없습니다.

<벽송사 사적기(碧松寺 事蹟記)>에 의하면 1520년 벽송 지엄(碧松 智嚴)이 창건하여 벽송사
라고 했다고 합니다. 이런 기록에 근거하여 문화재청에선 벽송사 삼층석탑을 조선시대의 탑으로 보고 있습니다. 정조 23년(1799년)경에 편찬된 <범우고(梵宇攷)>에 따르면 벽송사는 조선 후기까지 사세를 유지하였던 것으로 여겨집니다. 그러다가 1950년 한국전쟁 때 이곳이 인민군의 야전병원으로 이용되면서 소실되었습니다. 지금의 모습은 그 후에 중건하여 이루어진 모습입니다.
- 벽송사 삼층석탑


지대석은 높이가 22㎝로 비교적 높아 기단부가 3층으로 보일 정도입니다. 하층기단의 저석과 면석은 하나의 돌로 조성하였으며, 면석의 각 면에는 모서리기둥과 1개의 가운데기둥을 얕게 새겼습니다. 하대갑석의 윗면에는 호형의 1단 받침이 있으며, 완만한 경사로 물매를 두었습니다.


상층기단 면석에는 면마다 모서리기둥만 새겼습니다. 상대갑석에는 아랫면에 각형 1단의 부연을 두었고, 윗면에는 각형 2단의 1층 몸돌받침을 두었습니다. 그런데 상대갑석 윗면에 하대갑석 윗면에서처럼 완만한 경사로 물매를 두었는데, 끝 부위에 가서 살짝 반전을 주었습니다. 상대갑석의 이러한 형식은 안동 평화동 삼층석탑의 상대갑석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 벽송사 삼층석탑


탑신부는 3층이며, 몸돌과 지붕돌은 각각 하나의 돌로 되어 있습니다. 각 층 몸돌에는 모서리기둥만 새겨져 있을 뿐 다른 장식은 없습니다. 1·2·3층 높이는 각각 51·16·14㎝입니다. 높이 비율이 3.6:1.1:1에 이를 만큼 체감률이 심해 비례미를 잃고 있습니다.


지붕돌의 층급받침은 1·2층은 4단이지만 3층은 3단으로 줄어들었습니다. 처마선은 상·하단선이 평행을 이루다 전각 부분에서 하단선은 약간의 반전을, 상단선은 심한 반전을 보이고 있습니다. 지붕돌의 윗면에는 각형 1단의 몸돌받침을 두었으며, 낙수면의 경사는 완만한 편입니다. 상륜부는 노반·복발·보주가 남아 있습니다. 복발에는 두 줄의 테와 함께 꽃무늬가 새겨져 있습니다.
- 벽송사 삼층석탑


이 석탑에선 몇 가지 특이한 양식을 보입니다.

먼저 높직한 지대석을 둔 점입니다. 이것은 다른 석탑에선 잘 볼 수 없는 특징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상·하층기단 갑석의 윗면에 물매를 두었고, 끝 부분에서 약간의 반전을 주어 지붕돌과 비슷한 느낌을 받게 합니다. 또한, 1층 몸돌보다 2·3층 몸돌의 체감비가 심하여 전체적인 탑의 비례미를 잃었고, 지붕돌의 층급받침도 4단에서 3단으로 줄어들었습니다.
- 벽송사 삼층석탑과 노송


벽송사 삼층석탑은 지리적으로 가까이 있는 실상사 삼층석탑을 본떠 만들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석탑의 위치가 일반적으로 대웅전 앞에 있는 것과 달리 절의 뒤쪽 언덕에 있어 특이하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벽송사 대웅전의
원래 자리가 탑의 서쪽에 있었다고 하니, 그렇다면 지금의 위치가 특별할 것은 없다 하겠습니다.
- 벽송사 노송


탑 앞에는 멋들어지게 생긴 노송 한 그루가 비스듬히 서 있습니다. 누가 보아도 눈길을 줄 수밖에 없을 만큼 멋있습니다. 벽송사라는 절 이름에 걸맞은 소나무라 할 수 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