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장사터 삼층석탑 문화·유적

- 무장사터 삼층석탑


장사터는 암곡동 왕산마을 뒤쪽에 있는 무장산(동대봉산) 골짜기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인 이 절터는 산골짜기 깊숙이 들어와 있어 그리 넓은 편은 아니지만, 절터 앞쪽에 통일신라시대에 세운 석탑 하나가 서 있습니다. 이 탑은 탑재 일부가 없어진 채 무너져 있던 것을 1962년에 지금과 같은 모습으로 다시 세웠습니다.

- 무장사터 삼층석탑


탑은 이층 기단 위에 삼층 탑신을 올린 전형적인 통일신라시대 석탑의 양식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자세히 살펴보면 다른 탑과는 달리 상층기단 면석에 안상무늬가 새겨져 있는 것이 눈에 띕니다. 이처럼 상층기단 면석에 안상무늬를 새긴 것은 흔하지 않습니다.

- 기단부


하층기단은 하대저석과 하대중석을 붙여 하나의 돌로 하였고, 이곳 면석에 면마다 모서리기둥과 2개의 가운데기둥을 새겼습니다. 하대갑석에는 윗면에 약간의 경사를 주었으며, 그 가운데에 2단의 호각형(弧角形) 받침을 두었습니다.


상층기단 면석에는 다른 탑들처럼 모서리기둥과 가운데기둥을 새기지 않고 대신에 면마다 2개씩의 안상무늬를 새겼습니다. 상대갑석에서는 아랫면에 1단의 부연(副椽을 두었고, 윗면에는 가운데에 2단의 각형(角形) 받침을 두었습니다.
- 무장사터 삼층석탑


탑신부의 몸돌과 지붕돌은 각각 하나의 돌로 되어 있습니다.

몸돌에는 면마다 모서리기둥만을 새겼을 뿐 다른 장식은 없습니다. 1층 몸돌의 윗면 중앙에서 한 변의 길이가 27.5㎝, 깊이가 23㎝인 네모형 사리공(舍利孔)이 확인되었습니다.

지붕돌 아랫면에는 5단의 층급받침이 있고, 처마 밑은 직선을 이루고 있습니다. 낙수면의 경사는 완만한 편이고, 전각에서 약간의 반전을 이루고 있습니다.

- 무장사터 삼층석탑


상륜부에서는 노반과 복발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원래부터 있던 것은 아니고 탑을 다시 세울 때 하층기단의 갑석과 상층기단의 면석과 같은 일부 탑재와 함께 새로 만들어 보충한 것입니다.

탑의 높이는 4.9m이며, 9세기경에 세운 것으로 추정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