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둔사 석불비상 문화·유적

- 금둔사 삼층석탑과 석불비상


둔사 옛 절터에는 보물 두 점이 숨은 듯이 있습니다. 금둔사 삼층석탑과 석불비상이 그것입니다.

석불비상
(石佛碑像)삼층석탑 바로 곁에 있습니다. 먼저 석불비상이란 낯선 이름은 무슨 뜻일까요? 이것은 네모난 돌에 불상을 조각하고 비문을 새긴 다음 덮개돌로 덮어 마치 비석처럼 보인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이러한 형태는
인양사터에 있는 창녕 탑금당 치성문기비 등 전국에 걸쳐 몇 개 남아있지 않은 특이한 형태입니다.
- 금둔사 석불비상


이 석불은 보개석(寶蓋石)과 대좌석(臺座石)을 갖추고 있습니다. 긴 네모꼴의 판석 앞면에 불상을 돋을새김하였는데, 마치 커다란 비석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몸체
, 보개석, 대좌석이 각각 떨어져 있던 것을 1979년 7월에 지금처럼 복원하였습니다.
- 금둔사 석불비상


덮개돌인 보개는 석탑의 지붕돌과 같은 형태를 하고 있습니다.

아랫부분에 2단의 각형 층급이 있고, 약간 뒤쪽에 판석을 끼울 수 있는 홈을 파서 불상이 새겨진 판석을 끼웠습니다. 낙수면은 완만한 경사에 네 귀에서 가볍게 올려져 있으며, 꼭대기에는 2단의 각형 층급이 있습니다.

- 금둔사 석불비상


불상은 얼굴이 둥글고 온화하며, 특히 코와 입술선이 곱습니다. 소발(素髮)의 머리에 육계가 낮게 솟았습니다. 이마에 백호공(白毫孔)이 있고,
뒤로는 두광(頭光)이 선각 되어 있습니다.

목에는 삼도가 있고,
신체는 단아한 모습과 우아하게 굴곡진 양감을 보입니다. 양어깨에 걸쳐 입은 옷의 표현은 형식적이지만 살결이 보일 듯 얇습니다. 양손은 가슴 위로 올려 양손의 엄지와 검지의 끝을 맞대어 설법하는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 뒷면의 코끼리상 (사진 출처: 블로그 <토함산 솔이파리>)

뒷면 위쪽을 보면 명문이 새겨진 것으로 보이나 심하게 마멸되어 판독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리고
아래쪽에는 마모가 심하지만 코끼리상이 정교하고 숙련된 솜씨로 얕게 새겨져 있습니다.

코끼리는 석가모니 부처님의 잉태 및 탄생과 관련된 동물로서, 우리나라 불교 조각에서는 매우 드물게 나타납니다.
- 금둔사 석불비상


대좌는 상대석인 앙련석(仰蓮石)과 하대석인 복련석(覆蓮石)을 갖추고 있지만, 중대석은 없습니다. 중대석이 후에 없어졌는지, 아니면 처음부터 없었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무엇보다도
이 석불은 비석 모양으로 만들어진 점이 특이합니다. 조성시기는 삼층석탑과 같이 9세기경으로 추정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