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는 것만으로도 아름다운 섬, 거제 내도 (2) etc.

둘레길 서쪽 해안길
에서 바라본 거제도

제도는 섬 아닌 섬입니다.

서쪽으로는 통영, 동쪽으로는 부산과 연결되어 있으니, 말이 섬이지 육지나 다름없습니다. 더군다나 굴지의 조선업체까지 있으니, 거제도는 뭍과는 멀리 떨어진 남쪽 바다의 외로운 섬이 아니라 의 여느 도시와 크게 다를 바가 없는 곳이 되었습니다.

이처럼 교통이 편리해지면 아무래도 생활의 윤택함과 편리함은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손때 묻지 않은 순수함과 그리고 여유로움은 잃어버리게 되고, 꾸밈과 소란스러움이 대신합니다. 요즈음 바람의 언덕과 같은 곳에서 그러한 모습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내도(內島)는 거제도에서 그런 순수함과 여유로움을 아직도 간직한 몇 안 되는 곳입니다.
- 갈림길에서 둘레길 서쪽 해안길로 접어들면서


내도 둘레길 이야기를 이어갑니다. 신선전망대에서 되돌아 나와 이제는 갈림길에서 서쪽 해안길을 따라 걷습니다.
- 동백숲 길


서쪽 해안길은 동쪽 둘레길보다는 동백숲이 덜 울창하지만, 그래도 곳곳에 동백숲이 있습니다.
- 길 가 동백나무


울창한 숲을 이룬 동백나무도 좋지만, 이렇게 드문드문 서 있는 동백나무도 좋습니다. 이른 봄날의 따사로운 햇살에 졸고 있는 듯한 한가로움이 있어 좋습니다.
-
둘레길 서쪽 해안길의 바다 풍경

둘레길 서쪽 해안길은 무엇보다도 바다가 바라다보이는 시원함이 있습니다. 언제나 푸른 바다는 세상살이에 지친 마음을 시원하게 씻어줍니다.
- 누군가가
땅에 떨어진 동백꽃으로 만들어 놓은 하트 모양

길 가 어느 동백나무 밑에 누군가가 땅에 떨어진 동백꽃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이렇게 마음을 담아 보낸 그 모습에 가슴이 따뜻해집니다.
- 공곶이가 보이는 바다 풍경


내도가 머릿속에 처음 기억된 것은 몇 년 전 공곶이에 갔을 때였습니다. 그곳 바닷가에 앉아 앞을 바라보았을 때 손에 잡힐 듯 가까이 섬 하나가 있었습니다. 빤히 바라다보이는 그 섬에는 몇몇 집들만 보일 뿐이었지만, 어떤 섬일까 하며 궁금해했습니다. 그 섬이 내도였습니다.

서쪽 해안길을 따라 걷다 보니 어느덧 공곶이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공곶이와 바로 마주하는 곳이 내도의 선착장 부근입니다. 그곳은 둘레길을 처음 시작한 곳입니다. 그러고 보니 둘레길도 얼마 남지 않은 것 같습니다.
- 외로이 서 있는 동백나무


홀로 외로이 서 있는 동백나무 한 그루는 붉디붉은 꽃들로 온통 빨갛게 물들었습니다. 화려하게 장식한 크리스마스트리도 이보다 더 예쁠까요?
- 구조라가 마주 보이는 바다 풍경


붉은 꽃을 주렁주렁 매단 동백나무 너머로 몇 시간 전에 배를 타고 건너온 구조라가 바라다보입니다.
- 마을로 내려가는 길


이제 이 길의 끝이 가까웠습니다. 붉게 녹슨 빛바랜 하늘색 양철지붕 너머로 선착장이 있습니다. 이 좁은 골목길을 조금만 내려가면, 아쉽지만 둘레길은 끝이 납니다. 잠시나마 행복했던 순간은 이제 기억 속에 묻어둡니다.
- 땅에 떨어진 동백꽃


동백   - 송찬호

어쩌자고 저 사람들
배를 끌고
산으로 갈까요
홍어는 썩고 썩어
술은 벌써 동이 났는데

짜디짠 소금 가마를 싣고
벌거숭이 갯망둥이를 데리고
어쩌자고 저 사람들
거친 풀과 나무로
길을 엮으며
산으로 산으로 들까요

어느 바닷가,
꽃 이름이 그랬던가요
꽃 보러 가는 길
산경으로 가는 길

사람들
울며 노래하며
산으로 노를 젓지요
홍어는 썩고 썩어
내륙의 봄도 벌써 갔는데

어쩌자고 저 사람들
산경 가자 할까요
길에서 주워
돌탑에 올린 돌 하나
그게 목 부러진 동백이었는데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70123
754
1040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