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한내리 모감주나무군 문화·유적

- 거제 한내리 모감주나무군

감주나무를 아시나요?

모감주나무는는 중국이 원산지로, 무환자나무과에 속하는 갈잎 큰키나무입니다. '갈잎'은 가을철 단풍이 들어 잎이 떨어지고 이듬해 봄에 잎이 새로 나는 낙엽수를 말합니다.
이 나무는 우리나라와 일본, 그리고 중국에만 분포하고 있는 희귀한 나무입니다.

여름에 노란 꽃이 피고 난 뒤에 콩알보다 약간 큰 씨앗이 맺힙니다.
이 나무의 씨앗으염주를 만들기 때문에 '염주나무' 또는 '보리수'라고도 합니다. 그러나 석가모니가 깨달음을 얻었던 보리수와는 다른 나무입니다. 석가모니가 깨달음을 얻었던 보리수는 인도가 원산지로, 뽕나뭇과에 속합니다.

우리나라와 중국에서는 이 나무가 선비의 기품과 품위를 지녔다고 해서 '선비수' 또는 '학자수'라고도 하였습니다. 그래서 학덕이 높은 선비가 죽으면 무덤 옆에 심기도 했다고 합니다.

- 거제 한내리 모감주나무군


모감주나무가 숲을 이루고 있는 곳이 있습니다. 그곳은 거제도 한내리 바닷가입니다. 모두 41그루의 모감주나무가 있습니다.
이를테면 방조림이라 할 수 있습니다. 모감주나무로 방조림을 조성한 곳은 우리나라에서 여기밖에 없습니다.

이 숲은 통일신라시대 말에 한 스님이 조성했다고 합니다. 스님은 모감주나무를 심으면 잡귀를 쫓아내고 평안을 가져준다는 전설을 믿고 잡귀와 바닷바람, 해일 등으로 고생하는 이곳 사람들의 무사태평을 위해 강원도 어느 절에서 생산된 종자를 가져와서 이곳에 심었다고 합니다.

- 나무 열매


모감주나무의 열매 모습입니다.

꽈리 모양의 씨방 안에는 씨앗이 서너 개 매달려 있습니다. 가을이 되면 씨앗의 크기가 굵은 콩 크기 정도가 되며, 완전히 익으면 돌처럼 단단해지고 만질수록 반질반질해집니다. 스님들이 염주의 재료로 쓰기에 딱 좋습니다.

- 주변 풍경


지금 숲 바로 옆에는 선박과 관련된 시설들이 들어서 있습니다. 이제는 한적한 바닷가의 모습이 아닙니다.

예전에는 이 숲에서 마을의 평안을 바라고 고기가 많이 잡히기를 비는 풍어제를 지냈다고 합니다. 그러나 세월이 흐른 지금에서는 그런 옛 모습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