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충사 석등 문화·유적

- 표충사 석등

등은 야외에서 불을 밝히기 위해 만들어진 석조물입니다.

절에서는 대개 탑과 함께 법당 앞에 배치되는데, 부처님의 광명을 상징한다는 뜻에서 광명등이라고 불러왔습니다
. 이것은 빛으로 부처님의 진리를 비춤으로써 온갖 중생을 깨우쳐 선한 길로 인도한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따라서 크든 작든 절마다 석등 하나쯤은 있기 마련입니다.
- 표충사 석등


밀양을 대표하는 표충사에도 물론 석등이 있습니다. 삼층석탑 바로 앞에 있는 석등이 바로 그것인데, 표충사 석등이라고 합니다.

이 석등은
석탑과 너무 가까이 붙어 있어 어색할 뿐만 아니라 눈에 잘 띄지도 않습니다. 높이는 2.4m이며, 원래부터 이곳에 있었던 것은 아닌 듯하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어디에 있었던 것일까요? 정확히 알 수는 없으나 지금 위치에서 그리 멀리 떨어진 곳은 아닐 것입니다.
- 표충사 석등


표충사 석등은 거의 완전한 형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형태는 기본적으로 팔각형을 취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구성은 하대석(下臺石), 중대석(中臺石), 상대석(上臺石)을 받침대로 삼고, 그 위에 등불을 직접 넣는 화사석과 그리고 옥개석을 얹었으며, 상륜부는 보주(寶珠)로 장식되어 있습니다. 하대석에는 복련이, 상대석에는 앙련이 따로 새겨져 있고, 팔각의 화사석 4면에 화창(불빛이 나오는 창)이 나 있습니다.
- 표충사 석등

표충사 석등은 간결하면서도 우아합니다. 통일신라시대 석등에서 느낄 수 있는 그런 느낌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통일신라시대 전성기 석등과 비교하면
이 석등은 조각수법과 규모 면에서 좀 뒤떨어집니다. 이런 점에서 아무래도 만든 시기를 전성기가 지난 통일신라시대 후기로 보아야겠지요. 아마도 표충사 삼층석탑의 조성시기와 비슷하지 않나 싶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