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고적도보>로 우리 문화재 살펴보기(15): 석굴암 삼층석탑 문화·유적

- 석굴암 삼층석탑 (사진 출처: 조선고적도보, 1916년 출판)


굴암은 누구나 한 번쯤은 가보았을 것입니다. 그만큼 잘 알려진 곳입니다. 그러나 이곳에 특이한 형태의 석탑이 있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탑은 요사채를 지나서 있는 언덕바지에 있습니다. 그런데 이곳은
일반인의 출입이 금지된 곳입니다.
그러니 대부분 사람이 탑의 존재를 모를 수밖에 없습니다. 절 측 또한 굳이 탑의 존재를 알리려고 하지 않습니다. 외부인에 의해 자신들의 생활 공간이 방해받는 것이 싫어서이겠지요.

위 사진은 <조선고적도보>에 실린 석굴암 삼층석탑의 모습입니다. 따사로운 햇살이 비치는 땅에는 이름 모를 풀들이 돋아나 있고, 그곳에 홀로 탑이 서 있습니다. 주위가 황량해서인지 그 모습이 왠지 쓸쓸해 보입니다.
- 석굴암 삼층석탑


석굴암 삼층석탑의 최근 모습입니다. 모습은 예전 그대로인데, 주위가 나무로 둘러싸여 있습니다. 얼핏 보아도 탑의 생김새가 다른 석탑과는 좀 다릅니다.

탑은 원형의 지대석과 팔각원당형의 기단부, 그리고 사각형의 탑신부로 되어 있는, 그야말로 독특한 형태를 하였습니다. 이런 형태는 우리나라에서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처럼 서로 이질적인 형태가 함께 섞여 있지만, 탑은 전체적으로 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아담하고, 안정감도 있습니다. 그래서 더 아름다워 보입니다.

조성 시기는 8세기 말로 추정된다고 합니다. 석굴암이 조성될 때 탑도 같이 조성된 것으로 본 것이죠. 그러나 탑의 형태만 놓고 본다면, 그보다는 늦은 9세기 이후가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