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포 연안에 있는 대방진 굴항 문화·유적

- 대방진 굴항

천포 유람선 선착장과 삼천포 대교 사이에 숲으로 둘러싸인 인공항이 있습니다. 대방진(大芳鎭) 굴항(掘港)입니다.
 

이 굴항은
왜구의 침입을 막기 위해 고려시대 말부터 있었다고 합니다. 임진왜란 때는 충무공 이순신이 수군 기지로 이용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지금의 굴항은 바다에서 바라보면 보이지 않게 되어 있으며, 조선 순조 때 진주 병마절도사가 진주목(晋州牧) 관하 73개 면의 백성을 동원하여 돌로 둑을 쌓아 1820년경에 완공했다고 합니다.
- 대방진 굴항의 산책로

굴항에는 팽나무와 서어나무 등 오랜 세월을 지켜온 나무들로 숲을 이루고 있습니다. 우거진 나무들로 그늘이 드리워져 있고,
간간이 시원한 바닷바람이 불어옵니다. 이곳은 마을 사람들에겐 더없이 훌륭한 쉼터로 보입니다.
- 대방진 굴항의 안쪽

굴항 입구를 거쳐서 들어온 바닷물은 잔잔하기 이를 때 없습니다. 평소에도 작은 배들이 정박해 있지만, 태풍이 불어오면 피항 장소로도 좋아 보입니다
.
- 대방진 굴항의 입구

굴항 입구에 나 있는 좁은 수로를 빠져나가면 바로 넓은 바다와 이어집니다.

이 앞바다에는 지금 방파제가 설치된 선착장이 있습니다. 그래서 그곳에는 늘 크고 작은 배들이 머물고 있습니다. 이제 굴항은 예전의 제 역할을 이 선착장에 넘겨주고 이곳 사람들의 산책로이자 쉼터로 만족해하고 있습니다.


덧글

  • rururara 2013/05/20 13:44 # 답글

    몇달 전에 저도 대방진굴항을 보러 갔는데 이곳에 물이 생각보다 맑더군요. 무슨 물이 순환이 잘되게 안쪽으로 해서 구멍 같은 것이 있는게 아닐까 하는 그런 생각도 들더군요.
  • 하늘사랑 2013/05/21 11:58 #

    남해의 맑고 깨끗함을 보여주는 것이겠지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