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왕산 주방천계곡의 폭포 etc.

- 용추폭포 입구에서 뒤돌아본 학소대

전사에서 주방천계곡을 따라 안으로 한참을 들어가면 폭포 셋을 만나게 됩니다. 제1 폭포인 용추폭포, 제2 폭포인 절구폭포, 제3 폭포인 용연폭포가 그것입니다.

그 가운데 제일 먼저 만나게 되는 폭포가 용추폭포입니다.

- 용추폭포 쪽에서 바라본 입구

용추폭포를 만나기 위해 학소대를 뒤로하고 집채만 한 암벽 틈 사이로 난 길을 따라 들어갑니다. 아~ 이런 절경이 어디 또 있을까요? 사방을 둘러보며 연신 감탄사를 연발하게 됩니다.
- 용추폭포

암벽 사이로 난 길을 따라 조금 들어가면 우렁찬 물소리가 가까이에서 들려옵니다. 소리가 나는 쪽을 바라보면 제1 폭포인 용추폭포(龍湫瀑布)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하얀 물줄기가 물거품을 일으키며 아래로 쉼 없이 떨어져 내립니다. 예전에는 이 폭포 아래의 너른 자갈밭에 사람들이 들어갈 수 있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지금은 들어갈 수 없습니다. 폭포 바로 위에는 선녀탕이라고 불리는 큰 물웅덩이가 있습니다.

- 절구폭포

용추폭포 다음에 만나게 되는 폭포가 제2 폭포인 절구폭포입니다.

그런데 이 폭포의 모양이 참 묘하게 생겼습니다. 후리메기에서 흘러내려 오던 물줄기가 절벽을 만나 곤두박질치면서 그 아래의 바위를 절구처럼 깊게 팠고, 그 물이 다시 넘쳐 흘러 작은 폭포를 이루었습니다. 절구폭포란 이름도 그래서 붙은 것입니다.

이 폭포는 주방천계곡 폭포 가운데 가장 규모가 작습니다. 그러나 다른 폭포와는 달리 폭포에 발을 직접 담가볼 수 있습니다. 이곳 물웅덩이는 깊이가 얕아서 물장구치며 여름날 더위를 잠시나마 잊기에 참 좋습니다.

- 절구폭포의 돌탑들

절구폭포의 물이 흘러내려 가는 개울에는 돌탑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습니다.
사람들은 이 돌탑을 하나하나 쌓으면서 어떤 소원들을 빌었을까요?
- 용연폭포의 위쪽 폭포

주방천계곡 폭포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폭포가 제3 폭포인 용연폭포입니다. 높이가 30m에 이르는 2단 폭포입니다. 사진은 위쪽 폭포의 모습입니다. 거센 폭포수가 소용돌이를 일으키며 부딪쳐 암벽을 동굴처럼 뚫어 놓은 것이 무척 인상적입니다.
- 용연폭포의 아래쪽 폭포

아래쪽 폭포의 모습입니다. 위쪽 폭포보다는 좀 더 얌전하게 물줄기가 떨어집니다.

용은 물과 떼려야 뗄 수 없듯, 폭포와도 밀접한 관계가 있는 모양입니다. 폭포 가운데 '용(龍)'자 들어가는 것이 여럿 있으니까요. '용추(龍湫)'나 '용연(龍淵)' 등과 같은 것이 그렇지요. 아마도 폭포의 내리꽂는 물줄기에서 용이 하늘로 올라가는 모습을 떠올리게 되는 모양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