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황남동 효자 손시양 정려비 문화·유적

- 경주 황남동 효자 손시양 정려비

주 대릉원 서쪽에 보물로 지정된 정려비(旌閭碑)가 있습니다. 정려비는 충신이나 효자, 열녀 등을 기리고자 그들이 살았던 고을에 세운 비를 말합니다.

이곳에 있는 정려비는
'황남동 효자 손시양 정려비'입니다. 고려 명종 12년(1182년)에 세워졌습니다. 비는 화강암을 다듬어 만들었는데, 비몸만 있을 뿐 아래의 받침돌과 위의 머릿돌은 없습니다.
- 경주 황남동 효자 손시양 정려비

이 정려비는 고려시대에 건립된 일반적인 비의 형식과는 달리 네모기둥 모양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불교와 관련되지 않은 비입니다. 비신의 높이는 약 2m입니다. 노천에 서 있는 것을 1977년에 보호각을 설치하였습니다.

비의 내용은 대략 다음과 같습니다.


손시양(孫時揚)은 아버지와 어머니가 돌아가자 3년씩 초막을 짓고 묘소를 지킴으로써 자식의 도리를 다하였다. 이 사실을 동경유수(東京留守)가 국가에 보고하자, 왕이 그 효행을 기쁘게 여겨 정문(旌門)을 만들어 주고 포상하였다.
- 비의 앞면

이 정려비로 말미암아 손시양은 효자로 이름을 남겼습니다. 그리고 이 일대 거리 이름도 손효자길입니다. 보이세요? 비의 앞면에 큰 글자로 '孝子里(효자리)'라고 새겨져 있는 것을 말입니다.
- 비의 뒷면

비의 뒷면에도 글자가 새겨져 있습니다. 마모가 심해서 잘 알아볼 수는 없지만, 5행 130자로 손시양의 효행 내용과 비를 세운 경위를 기록하였습니다. 다음은 그 전문입니다.

里中有擧子孫其姓時揚其名▨▨▨▨▨其父允伯端坐而終葬于州南冷泉寺之北山廬于墓隱守之三年服▨而去及
其母死
歸葬金山中谷守墳又如是以▨人之事親之道▨州▨具是狀以聞其留主留守以聞上
上嘉其孝行旌表閭使▨
▨▨
▨爲▨▨
時大定二十二年壬寅十二月 日 東京留守蔡靖誌

마을에 한 거자(擧子: 과거시험에 응시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춘 유생)가 있으니, 손(孫)이 성이고 시양(時揚)이 이름이다. ▨▨▨▨▨이고, 그의 아버지 윤백(允伯)이 단정히 앉아서 임종하니, 주(州)의 남쪽 냉천사(冷泉寺)의 북산(北山)에 묻었다. 묘에 오두막을 짓고 묘를 지키기를 3년을 (마치고서야) 그만두었다. 그의 어머니가 돌아가자 금산(金山)의 중곡(中谷)에 묻었는데, 묘를 지키기를 또 이전과 같이하였다.

이로써 사람이 부모를 섬기는 도리(事親之道)를 다하였다고 하여 주(州)에서 이러한 상황을 갖추어 유수(留守)에게 아뢰니, 유수가 임금께 아뢰었다. 임금께서 그 효행을 가상히 여기시어 그 문려(門閭)에 정표(旌表)를 하시었다. (결락) 때는 대정(大定) 22년 임인년(壬寅年) 12월 일이다. 동경유수(東京留守) 채정(蔡靖)이 짓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