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영당과 자산리 석조약사여래좌상 문화·유적

- 안산영당


주 자산리에서 고산리로 넘어가는 고갯길에서 서쪽으로 1km 넘게 산허리를 돌아들어 간 곳에 안산영당(安山影堂)이 있습니다. 이곳은 세상과는 동떨어져 있는 듯한 깊고 외진 곳입니다.

안산영당은 조선 선조 14년(1581년)에 성주이씨인 이현배(李玄培)가 성주목사(星州牧使)로 부임하여 중수했다고 전합니다. 이곳에 성주이씨 가운데 나라에 공헌한 사람들의 영정 사진을 봉안하였습니다.
- 농서군공 이장경 신도비

안산영당은
원래 성주 월항면 인촌리에 있었던 농소군공(隴西郡公) 이장경(李長庚)의 묘 앞에 있었습니다. 이장경은 성주이씨의 중시조입니다. 그런데 이장경의 묘에 세종대왕 왕자 태실이 들어서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이장경의 묘를 성주 대가면 옥화리 능골로 이장하게 되었고, 함께 있던 묘각은 지금의 자리로 옮기게 되었습니다.

그 뒤 숙종 6년(1680년)에 임금이 '안산서원'이란 이름을 내려 주었고, 흥선대원군이 내린 서원철폐령을 피하려고
고종 5년(1868년)에 이름을 '안산영당'으로 고쳤습니다.
- 약사여래좌상이 있는 보호각


산속 깊이 숨은 이곳을 굳이 찾은 것은 이곳에 있는 석불을 만나기 위해서입니다.

지금의 안산영당은 절터에 들어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리고 그 절터에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 석불 하나가 안산영당 조금 위쪽 길가의 보호각에 모셔져 있습니다.
- 자산리 석조약사여래좌상


석불은 보호각 안에 단정한 자세로 앉아 있습니다. 보호각 크기에 걸맞게 자그마한 불상입니다. 안산영당 보수공사 중에 발견되어 이곳에 별도의 보호각을 짓고 모셨다고 합니다.

이 일대는 안봉사(安峯寺) 절터로 알려졌습니다. 실상사 편운화상 부도에 "창건조사 홍척(洪陟)의 제자이며, 안봉사(安峯寺)의 개창자인 편운(片雲)의 부도이다. 정개(正開) 10년(910년) 경오년에 세운다."라고 적혀 있습니다. 그리고
<신증동국여지승람>에 따르면, 안봉사는 경북 성주군에 있다고 했습니다. 이런 것을 미루어볼 때 이곳이 바로 편운화상이 창건했다는 안봉사가 있었던 곳이 아닌가 싶습니다.

하나의 일은 또 다른 일을 불러일으킵니다. 안산영당은 세종대왕 왕자 태실에 쫓겨 이곳으로 오게 되었고, 안봉사 절터는 안상영당에 쫓겨 그 흔적조차 잃었습니다. 어쩌겠어요. 세상일이라는 게 다 그렇고 그렇지요.

- 자산리 석조약사여래좌상


석불은 대좌도 광배도 없습니다. 그리고 지난 힘든 시절을 말해주듯 떨어져 나간 머리를 다시 붙인 자국이 뚜렷합니다.
- 자산리 석조약사여래좌상


석불의 얼굴은 둥글고 원만합니다.
귀는 어깨까지 길게 늘어졌고, 눈, 코, 입은 세월의 무게로 닳아 희미해졌습니다. 법의는 우견편단을 하였습니다. 왼손에 약합을 들고 결가부좌 자세로 앉았습니다. 약사여래불임을 알 수 있습니다.

이제 가만히 얼굴을 한 번 들여다보세요. 보이세요? 부드러운 웃음이... 가만히 입가에 번진 미소와 빙긋이 웃는 눈웃음이...

덧글

  • 解明 2014/03/18 12:25 # 답글

    전란의 시대에 지은 절에서 백성들의 아픔을 어루만졌을 약사여래. 다른 부처도 아니고 바로 그 약사여래가 몸에 선명한 상처 자국을 지녔다는 것도 예사롭지 않은데, 사람들에게 그래도 자신은 괜찮다고 말하며 웃는 것처럼 보여서 왠지 가슴이 찡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