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가곡리 돌장승 문화·유적

- 곡성 가곡리 돌장승


성 옥과는 피난처로 안성맞춤이라는 <정감록(鄭鑑錄)>의 말마따나 고요하고 평화로운 곳입니다. 그 남쪽에 인접한 오산도 옥과와 별로 다르지 않습니다.

오산 동쪽 끝의 가곡리 오층석탑을 찾아
가다 보면,
마을과 대략 100m쯤 떨어진 가곡리 마을 입구에 돌장승 한 쌍이 있습니다. 길의 왼쪽에는 여자 돌장승이, 오른쪽에는 남자 돌장승이 있습니다. 이들 돌장승은 2m 정도 되는 돌의 앞면만을 쪼아 만들었습니다.
- 남자 돌장승


남자 돌장승입니다. 돌에 이끼가 끼어 있어 돌장승의 모습을 알아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래도 자세히 살펴보면 턱에 수염이 나 있고, 두 손을 아랫배 쪽에 모았습니다.
- 남자 돌장승의 얼굴


남자 돌장승의 얼굴 모습입니다. 돌에 이끼가 많이 끼어 있어서 그렇지, 눈, 코, 입, 귀가 비교적 깊고 또렷하게 새겨져 있습니다. 턱에는 세 갈래 수염이 앙증맞게 나 있습니다.
- 여자 돌장승


여자 돌장승은 남자 돌장승보다 훨씬
모습을 알아보기 좋습니다.
- 여자 돌장승의 얼굴

얼굴은 둥그스름하고, 머리에는 둥그런 삼산형 모자를 썼습니다.

귀는 길게 늘어졌고, 코는 커다란 주먹코이며, 눈은 동그란 방울눈입니다. 입은 꾹 다물었으나 얼굴에 번지는 웃음을 참지 못해 살짝 치켜 올라갔습니다.
두 손은 아랫배 쪽에 모았는데, 손가락까지 표현했습니다.

짙어가는 남도의 봄빛이 참 좋습니다. 이런 좋은 계절에 우리 옛 돌장승의 해학적인 또한 더할 나위 없이 좋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