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사 삼층석탑 문화·유적

- 태안사 삼층석탑


안사 내 연못 가운데에 탑이 하나 자리하고 있습니다.

이 탑은 이전에 부도밭 내의 광자대사 부도 앞에 있었다고 하는데, 이곳에다 옮겨 놓았습니다.
부처님의 사리를 모셔두고 있어 '사리탑'이라고도 합니다.
- 태안사 삼층석탑


탑은
려 초기의 탑으로 알려졌지만, 통일신라시대 석탑 양식을 따랐습니다. 전체적으로 단정하면서도 날씬합니다.
- 하층기단부


하층기단에는 면석마다 모서리기둥과 1개의 가운데기둥이 있습니다. 하대갑석 윗면은 물매가 뚜렷하고, 가운데에 3단의 면석받침이 있습니다.

- 상층기단부

상층기단에도 면석마다 모서리기둥과 1개의 가운데기둥이 있습니다. 상대갑석 아랫면에는 낮은 부연이 있고, 윗면 귀퉁이 끝이 살짝 들려 있습니다. 윗면 가운데에 있는 1층 몸돌받침은 3단입니다.
- 탑신부

탑신부 몸돌과 지붕돌은 각각의 돌로 되어 있습니다. 몸돌에는 면석마다 모서리기둥이 있습니다. 지붕돌은 전각에서 반전이 있고, 층급받침은 4단입니다. 상륜부에는 노반과 새로 만들어 올려놓은 부재가 있습니다.

문화재청의 설명에는 원래 탑신부의 1층 지붕돌과 2·3층 몸돌이 없어진 상태였는데, 이곳으로 옮기면서 새로 보충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잘못 본 것인지는 몰라도 이들 지붕돌과 몸돌은 모두 제 짝으로 보입니다.
- 태안사 삼층석탑


탑은 연못 한가운데에 있습니다. 물론 이렇게 한 이유는 있을 것이지만, 탑을 바라보는 데는 아무래도 불편합니다. 연못 둘레에서 바라보면 탑이 멀고, 가까이에서 바라보기엔 탑이 앉은 자리가 그렇다 보니 너무 좁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65258
1827
965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