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른 들판 가운데 홀로 선 미탄사터 석탑 문화·유적

- 미탄사터 삼층석탑


허로운 들판에 홀로 서 있는 탑은 그 자체만으로도 가슴을 설레게 합니다. 여기에다 그 탑이 아름다움까지 갖추었다면 더 말할 나위 없겠지요. 그런 탑이 황룡사터 남쪽에 펼쳐진 너른 들판에 있습니다.

은 미탄사
(味呑寺)터에 있습니다. 지금은 주위가 논으로 변해 이곳에 절이 있었다는 사실이 믿기질 않지만, 지금도 탑이 남아 있고, 최근 이곳 발굴조사에서 '미탄(味呑)'이라 새 기왓조각까지 발견되었으니 이것은 엄연한 사실입니다.
- 기단부

탑은 황룡사터에서 바라보이는 것과는 달리 큰 편입니다.

기단은 2층 기단으로, 튼실해 보입니다. 여러 개의 돌로 짜맞추어진 기단 면석에는 각각 모서리기둥과 2개씩의 가운데둥이 있습니다.
하대갑석과 상대갑석 윗면에는 2단의 받침이 있는데, 하나는 호각형이고, 다른 하나는 각형입니다. 이 받침은 당시 탑이 그렇듯이 흐트러짐이 없이 단정합니다.

- 탑신부

탑신부는 3층입니다.

1층 몸돌과 지붕돌은 2개 이상의 돌로
되었고, 나머지 층은 모두 각각 한 개씩의 돌로 되었습니다. 그런데 1층 몸돌에 비해 2층과 3층 몸돌 크기가 현저히 줄었고, 몸돌에 비해 지붕돌의 크기가 상대적으로 작습니다. 그래서인지 지붕돌 아랫면의 층급침이 탑의 크기에 어울리지 않게 3단입니다.

- 미탄사터 삼층석탑


아침부터 오락가락하던 날씨가 갑자기 흐려집니다. 주위가 컴컴해지면서 람이 세차게 붑니다. 그리고 비까지 내립니다. 드넓은 들판에는 아무도 없습니다. 시커먼 하늘을 이고 탑만 홀로 서 있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65258
1827
965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