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인양사 조성비 문화·유적

- 창녕 인양사 조성비

녕 교리절터(校里寺址)는 창녕군청과 명덕초등학교 사이의 경작지 일대를 말합니다.

이곳은 이전부터 인양사터(仁陽寺址)로 알려졌습니다. 그런데 최근에 '인양사와초(仁陽寺瓦草)'라고 적힌 기와가 발견되어 이곳이 인상사터임이 거의 확실해졌습니다. 절터 중심부에는 인양사 조성비가 있습니다.
- '인양사와초(仁陽寺瓦草)'명 기와

인양사가 언제 어떻게 창건되었는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인양사 조성비 비문이 혜공왕(惠恭王) 7년(771년)에서 헌덕왕(憲德王) 2년(810년)까지 근 40년간에 걸친 인양사 탑과 금당 등의 건립 보수와 관련된 기록을 담고 있어, 8세기 후반에 절이 운영되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절이 언제 폐사되었는지 알 수 없지만, 조선시대 기록에 나타나지 않은 걸 보아선 고려시대까지 절이 있었던 것으로 짐작됩니다.
- 인양사 조성비

인양사 조성비는 보호각 내에 있습니다.

비신 앞면과 옆면에는 명문이 새겨져 있고, 뒷면에는 입상이 새겨져 있습니다. 비신 위에는 이수가 아닌 방형 지붕돌이 얹혀 있습니다. 그 형태가 순천 금둔사지 석조불비상과 유사하나, 지붕돌의 크기가 비신에 비해 커서 원래 부재가 아닌 것으로 보는 견해도 있습니다. 비신 하부에는 귀부 대신에 장방형 판석이 있습니다.
- 앞면

비의 앞면과 양 옆면에 명문이 새겨져 있습니다.

앞면의 명문은 인양사의 탑과 금당 등을 완성한 것을 기념하여 그간의 과정을 적었습니다. 양 옆면의 명문은 승려들의 수행과 여러 가지 공덕 내용, 그리고 그것이 모두 보리를 얻으려는 방법임을 적었습니다.
- 뒷면

비의 뒷면에 입상이 새겨져 있습니다.

현재 전체 높이는 1.58m이고, 머리 높이는 0.3m입니다. 발이 남아있지 않아서 원래 크기는 명확하지 않습니다. 비신 중앙부에 파손된 것을 수리한 흔적이 있습니다.
- 입상 윗부분

머리는 육계가 없는 민머리입니다. 달걀형의 얼굴은 앳된 모습이며, 가볍게 미소를 띠고 있습니다. 목에는 삼도가 있습니다.
- 입상 아랫부분

오른팔은 몸에 붙였고, 왼손은 위로 들어 올려 가슴에 대고 있습니다. 착의법은 통견입니다. 가슴에 승기지와 군의 띠 매듭이 있습니다. 몸통 군데군데에 한국전쟁 때 입은 총탄 흔적이 뚜렷이 남아 있습니다. 이 흔적 하나하나는 동족상잔(同族相殘)의 아픔을 기억하게 합니다.

이 입상은 일제강점기에는 불상으로 보았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인양사 불사 활동에 주도적 역할을 했던 스님의 상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 입상은 문헌으로만 알려졌던 당시 스님의 모습을 보여주는 구체적 사례라고 할 수 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