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봉기리사지를 찾아서... 문화·유적

- 청도 봉기리사지

처럼 청도 나들이에 나섰습니다. 며칠 동안 추운 날씨가 이어지더니, 휴일인 오늘은 날씨가 조금 풀렸습니다.

청도 봉기리 빈비골에 있는 봉기리사지를 찾았습니다. 지금 절터에는 민간신앙과 관련된 임시 건물들이 들어서 있습니다. 옛 절은 고려시대 초에서 조선시대 말까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지만, 그 이름조차 알 수 없습니다.
- 오동교

절터로 가기 위해, 현리천을 건너는 다리인 오동교 앞에서 왼쪽 길로 갑니다.
- 봉수길

현리천을 따라 나 있는 봉수길로 들어서면, 길가에 고목 한 그루가 있습니다.
- 갈림길 지점

조금 더 들어가면 갈림길이 나타나고, 이곳에서 왼쪽 길을 따라갑니다.
- 절터로 가는 길

길을 따라 골짜기로 계속 들어갑니다.
- 봉비저수지

골짜기로 계속 들어가면 길 오른쪽에 저수지가 있습니다. 봉비저수지입니다.
- 봉기리사지

저수지를 지나면 임시 건물들이 들어선 곳이 보입니다. 이 일대가 봉기리사지입니다.
- 절터 내 임시 건물

절터 내에 들어선 임시 건물 사이로 들어갑니다.
- 봉기리사지 치석재

절터에는 치석재 1매가 있습니다. 불상대좌로 추정되는 치석재입니다. 원래 위치는 아닐 것이고, 평탄지를 조성하는 과정에 이곳으로 옮겨진 것으로 보입니다.
- 치석재

치석재는 형태가 네모꼴이고, 일부가 부서졌습니다.
- 치석재

옆면에는 3기의 안상무늬가 있고, 윗면에는 2단 괴임이 있습니다.
- 치석재

이곳 절터에 석불 하나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근래에 누군가에 의해 밀양으로 반출되었다고 합니다.
 
지금 이곳에는 옛 절의 자취는 흔적도 없이 사라졌습니다. 그나마 이곳이 절터임을 알려주는 유일한 흔적인 치석재 위에는 지폐와 소주병이 올려져 있습니다. 여러 가지 생각이 스쳐 지나갑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