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덕사 영산전 석조여래삼존불과 영산회상도 문화·유적

- 청도 덕사

도읍 북서쪽에서 동남쪽으로 청도천이 흐릅니다. 경부선 철로가 청도역에서 북쪽으로 가면서 청도천을 지나가는데, 그 바로 옆에 주구산(走狗山)이 있습니다. 주구산 끝자락에 덕사(德寺)라는 절이 있습니다. 절이 있는 곳은 동서로 절벽과 강이 있어 예부터 천혜의 요새로 꼽을 만한 곳입니다.

절의 창건은 신라 말~고려 초로 전해지나 상세한 사실은 알 길이 없습니다. 지금의 덕사가 세워진 것은 조선 선조 연간입니다. 청도군수로 부임한 황응규가 선조 9년(1576년)에 주구산의 산세가 개가 달리는 형상이라 하여 청도의 정기가 빠져나가는 것을 막기 위하여 절을 세웠다고 합니다. 절 이름을 달아나는 개를 떡을 주어 머물게 한다는 뜻으로 '떡절'이라 하고 한자로 '餠寺(병사)'라고 하였으나, 후에 덕사(德寺)로 부르게 되었습니다.
- 영산보전

절은 순조 16년(1816년)에 장옥선사가 중수하여 영산전과 명부전을 지어 사세를 유지해왔습니다. 세월이 흘러 건물이 퇴락하여 2006년에 새로 지어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절의 주 불전은 영산보전입니다. 이곳에는 석조여래삼존불과 나한상이 모셔져 있습니다.
- 영산전 석조여래삼존불

석조여래삼존불은 석가여래좌상을 주불로 하고, 과거불인 제화갈라보살과 미래불인 미륵보살을 협시불로 하였습니다.

불상은 전체적으로 딱딱한 표정과 굳은 자세, 평면적인 옷 주름을 하였습니다. 원래는 숙종 4년(1678년)에 조각승 승호(勝浩)가 제작하여 화악산 천주사(天柱寺)에 봉안하였는데, 이후 덕사로 옮겨왔습니다.
- 석가모니불좌상

본존불인 석가모니불좌상의 모습입니다. 수인은 항마촉지인을 하였습니다.
- 제화갈라보살좌상

협시불인 제화갈라보살좌상의 모습입니다.
- 미륵보살좌상

협시불인 미륵보살좌상의 모습입니다.
- 영산회상도

영산보전에 있는 영산회상도입니다.

이 불화는 붉은색으로 처리된 비단 바탕 위에 두부와 육신을 제외하고는 주로 흰 선(부분적으로 노란 선)으로 묘사한 선묘불화(線描佛畵)입니다. 화면 중앙에 원형의 두광과 신광을 갖춘 본존 석가가 높은 대좌 위의 연화좌에 앉아 있고, 좌우측에 문수, 보현, 관세음, 대세지보살이, 그 뒤쪽에 가섭과 아난, 벽지불 2위가 본존을 향해 각각 일렬로 시립해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간결한 도상 구성을 보여주며, 본존 주변과 배경에는 구름으로 메우고 있습니다. 화면 하단에는 붉은색 바탕에 묵서로 화기(畵記)를 기술하고 있습니다. 이 화기를 통해, 가경(嘉慶) 22년(1817년)에 수화승(首畵僧) 언보(言輔)를 중심으로 보성(普性), 성민(性旻), 계탄(啓坦)이 참여하여 그렸음을 알 수 있습니다.
- 세부

세부 모습입니다. 항마촉지인을 한 본존 석가, 보살상, 그 뒤쪽의 가섭과 아난의 모습입니다. 각각의 모습들이 한동안 발길을 붙잡아둘 만큼 인상적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4153
844
1036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