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소작갑사터 문화·유적

- 청도 소작갑사터

도 금천면 박곡리 한지 각단 마을 북쪽 골짜기 안에 기암지라는 저수지가 있습니다. 이 저수지를 지나 길을 따라 200m쯤 올라가면, 길 오른쪽에 과수원이 있습니다. 과수원이 있는 이 일대는 절터입니다. 소작갑사터(小鵲岬寺址)로 알려진 곳입니다.

지금 이곳에는 석불 대좌와 석탑 지대석만 남아 있습니다. 예전에는 이곳에 석불도 있었는데, 이곳에서 산 쪽으로 800m쯤 올라간 곳에 있는 개인 사찰로 옮겨졌습니다.
- 석불 대좌

석불 대좌는 반쯤 깨어져 나갔으며, 하대석으로 추정됩니다. 크기는 폭이 106cm, 높이가 30cm입니다. 윗면에는 연꽃무늬와 3단 괴임이 있습니다.
- 석탑 지대석

 석탑 지대석은 4매의 석재로 되어 있습니다. 크기는 1.5m×1.5m쯤 됩니다. 옆면에는 면마다 2구씩의 안상무늬가 있습니다.
- 소작갑사터

소작갑사에 대한 기록은 <삼국유사(三國遺事)> 등에 있습니다. <삼국유사> 보양이목(寶壤梨木)조에 "대작갑(大鵲岬)·소작갑(小鵲岬)·소보갑(所寶岬)·천문갑(天門岬)·가서갑(嘉西岬) 등 다섯 갑사(岬寺)가 모두 후삼한(後三韓)의 난리에 없어져서 다섯 갑사의 기둥을 대작갑사(大鵲岬寺)에 모아 두었다."라는 기록이 있습니다.

전하는 이야기로는 신라 진흥왕 18년(557년)에 한 신승이 호거산(虎踞山)에 들어와 3년을 수도한 후 절을 짓기 시작하여 7년 동안에 다섯 갑사(五岬寺)를 세웠다고 합니다. 소작갑사는 대작갑사(지금의 운문사)의 서쪽에 있었다고 하며, 대비갑사(大悲岬寺)라고 했다고도 합니다.
- 소작갑사터의 석불좌상(뒤쪽 석불)

소작갑사터의 석불입니다. 지금은 부근 개인 사찰에 있습니다. 석불은 결가부좌에 항마촉지인을 하였고, 하반신만 남았습니다. 높이는 37cm쯤 되고, 무릎 폭은 52cm쯤 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