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능지탑 십이지신상 문화·유적

- 경주 능지탑

산(狼山)은 경주 오악(五岳) 가운데 중악(中岳)으로, 신라사람들이 신성시했던 곳입니다. 이곳 낭산에 능지탑(陵只塔)이 있습니다. 겉모습은 구정동 방형분과 비슷하지만, 봉분도 없고 2층 석탑 형식을 하였습니다.

1969년~1979년 발굴조사 때 동서남북 사방에 4기의 소조불이 모셔져 있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원래의 능지탑은 감실(龕室)을 둔 석탑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리고 바닥에 검게 탄 흔적이 있었다고 합니다. 이를 근거로 문무왕의 화장터로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삼국사기>에 문무왕이 죽은 후에 시신을 고문외정(庫門外庭)에서 화장했다고 합니다. 이곳이 과연 고문(庫門) 밖의 정원일까요?
- 연꽃무늬 석재와 십이지신상

능지탑에는 연꽃무늬 석재와 십이지신상이 있습니다. 십이지신상은 일부만 있습니다. 12기 가운데 9기만 있습니다. 아래는 이곳의 십이지신상의 모습들입니다.
- 쥐

쥐는 평복을 입었습니다. 오른손에 칼을 들었고, 몸은 옆으로 돌렸습니다. 그런데 쥐상을 호랑이상으로 보는 사람도 있습니다.
- 소

소는 갑옷을 입었습니다. 오른손에 커다란 구슬을, 왼손에 칼을 들었습니다. 머리는 옆으로 돌렸습니다.
- 토끼

토끼는 갑옷을 입었습니다. 양손으로 도끼를 들었습니다. 머리는 옆으로 돌렸습니다.
- 말

말은 갑옷을 입었습니다. 오른손에 장검을 쥐었습니다. 머리는 정면을 향했습니다.
- 양

양은 갑옷을 입었습니다. 양손으로 자루가 긴 낫을 들었습니다. 머리는 옆으로 돌렸습니다.
- 양

약간 옆에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고부조로 새겨져 있어 상당한 입체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 원숭이

원숭이는 갑옷을 입었습니다. 양손으로 삼지창을 들었습니다. 머리는 약간 옆으로 돌렸습니다.
- 닭

닭은 갑옷을 입었습니다. 오른손에 칼을 들었습니다. 머리는 옆으로 돌렸습니다.
- 개

개는 갑옷을 입었습니다. 양손으로 철퇴를 들었습니다. 머리는 정면을 향했습니다. 그런데 모습이 쥐에 가깝습니다. 쥐상이 아닌가 싶습니다.
- 돼지

돼지는 갑옷을 입었습니다.
오른손에 무기를 들었습니다. 머리는 옆으로 돌렸습니다. 그런데 모습이 개에 가깝습니다. 개상이 아닌가 싶습니다.
- 쥐

이제 쥐상을 다시 보시죠.

다른 십이지신상은 모두 갑옷을 입었는데, 쥐상은 평복을 입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다른 십이지신상은 고부조로 새겨졌지만, 쥐상은 저부조로 새겨졌습니다. 그리고 전체적인 형태도 조금 더 길쭉합니다.
- 쥐와 돼지

쥐상과 바로 옆의 돼지상을 비교해 보면 그 차이가 뚜렷합니다.

이런 정황으로 볼 때 쥐상은 원래 이곳의 십이지신상이 아닌 것으로 보입니다. 다른 곳의 십이지신상을 옮겨왔을 가능성이 큽니다. 그렇다면 원래 어디의 것일까요? 그 형태로 황복사지의 것으로 추정되기도 했지만, 1982년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박물관에 실시한 황복사지 지표조사에서 쥐상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어 황복사지의 것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만일 쥐상이 실제는 호랑이상이라면 황복사지의 것일 수도 있겠지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