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학동마을 문화·유적

- 고성 학동마을

성 학동마을은 납작한 돌을 층층이 쌓아 만든 돌담길이 잘 남아 있는 곳입니다. 이런 돌담길은 예전에는 우리에게 낯설지 않았지만, 편리함만을 좇는 세태에 밀려 이제는 보기 드물어졌습니다.
- 돌담길

구불구불한 골목길을 따라 늘어선 돌담길이 정겹습니다.
- 돌담

돌담의 담쟁이덩굴마저도 정겹습니다.
- 서비정

마을을 휘감아 도는 학림천을 건너서 마을 맨 뒤 높은 곳에 서비정(西扉亭)이 있습니다. 이 정자는 나라를 일본에 빼앗긴 것을 한탄했던 한 우국지사의 넋이 서린 곳입니다. 이런 사실을 말해주려는 듯 정자 앞에는 기품 넘치는 소나무 한 그루가 말없이 서 있습니다.
- 서비정

서비정은 최우순(崔宇淳, 1832~1911)의 애국심을 기려 세운 정자입니다.

최우순은 조선 말 일본에 의해 을사늑약이 강제로 체결되자, 집 동쪽에 일본이 있다고 해서 사립문을 서쪽으로 돌리고, 아호를 청사(晴沙)에서 서비(西扉)로 고쳤습니다. 그리고 국권 회복을 위해 애썼습니다. 경술국치를 강행하여 나라를 빼앗은 일본은 전국의 명망 높은 유림에게 일왕의 은사금을 주어 회유하려 하였습니다. 이때 그에게도 은사금을 받으라고 여러 차례 강요하였지만, 대의명분에 어긋나는 일이라고 완강하게 거부하였습니다. 그러자 헌병을 파견하여 연행하려 하였습니다. 이에 비통함을 참지 못하고 스스로 독약을 먹고 순절하였습니다. 그때가 1911년 3월 19일로, 그의 나이 80세였습니다.
- 서비정

최우순의 순절 소식이 알려지자 전국 각지의 유림과 지사들이 뜻을 모아 그의 우국충절을 기려 서비정을 세우고 해마다 향사를 모셨습니다. 지금의 모습은 1975년에 전면 해체하여 복원한 것이라고 합니다.
- 정자나무

마을 안쪽에 있는 정자나무입니다. 나이가 꽤 됨직한 느티나무는 이곳 마을 사람의 쉼터가 되어주고 있습니다. 멋진 돌담길과 나라를 아끼는 마음이 각별했던 곳, 학동마을은 아름다운 곳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