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 장하리 삼층석탑 문화·유적

- 부여 장하리 삼층석탑

백제의 땅 부여 장하리(長蝦里)에 백제계 석탑이 있습니다. 장하리 삼층석탑입니다.

탑이 있는 곳은 부여 능산리 고분군과 부여 나성(羅城)의 남쪽이며, 부근에 금강을 건너는 나루터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곳입니다. 그리고 고려시대에 한산사(寒山寺)라는 절이 있었던 것으로 전하기도 합니다.
- 정림사지 오층석탑

장하리 삼층석탑의 모본(模本)이 된 탑은 정림사지 오층석탑입니다. 이 탑은 몇 남지 않은 백제시대 석탑입니다. 장하리 삼층석탑과 비교해보면, 세월이 흘러 시대가 바뀌면서 탑이 어떻게 왜소화되고 간략화되었는지 유추해볼 수 있습니다.
- 장하리 삼층석탑

장하리 삼층석탑은 고려시대 석탑입니다.

정림사지 오층석탑에 비해 크기도 크게 줄었고, 조형 감각이나 수법도 떨어집니다. 탑신부 몸돌은 높고 지붕돌은 넓어 안정감이 떨어집니다. 하지만 늘씬한 느낌을 주며, 나름대로 편안함과 우아함을 지녔습니다.
- 기단부

기단부는 3단의 넓은 판석으로 되어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정림사지 오층석탑의 기단 양식을 따랐지만, 기단 면석이 생략되었습니다.
- 기단부

기단부는 매우 단순화되었습니다. 그런데 맨
윗단 판석은 꽤 정성을 들였습니다. 판석 윗면에 1단의 받침을 두어 1층 몸돌을 받치고 있는데, 받침 윗면에 1층 몸돌 구조에 맞게 홈을 파서 몸돌이 꽉 끼게 하였습니다.
- 탑신부

탑신부 몸돌은 높고, 위로 갈수록 좁아지는 형태입니다. 3층 몸돌에는 모서리기둥이 없고, 대신에 상단에 붙여 감실과 같은 홈을 두었습니다.

지붕돌은 얇고 넓으며, 지붕돌 위쪽에 높은 3단의 받침을 두었습니다. 이 받침으로 말미암아 1층 몸돌과 급격히 높이가 낮아진 2·3층 몸돌 사이의 불균형이 어느 정도 해소되고 있습니다. 상륜부에는 노반이 있습니다.
- 지붕돌 아랫면

지붕돌 아랫면의 모습입니다. 정림사지 오층석탑의 형식을 그대로 따랐습니다.
- 지붕돌 아랫면

몸돌 위에 1장의 판석과 그 위에 다시 폭이 넓고 아래쪽이 비스듬하게 깎인 1장의 판석을 얹어 지붕돌을 받치고 있습니다. 언뜻 보면 통일신라시대 석탑의 층급받침과 비슷하지만, 형태에서 차이가 납니다.
- 장하리 삼층석탑

날은 찌는 듯 무덥습니다. 가만히 있어도 온몸이 땀으로 축축합니다. 게다가 모기까지 끈질기게 따라붙습니다.

십 년이면 강산도 변한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백제가 망하고 나서 수백 년이 지난 후, 무엇이 이곳에 백제계 석탑을 세우게 했을까요? 그리고 나는 무엇에 이끌려 이 무더위를 무릅쓰고 이곳까지 오게 되었을까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8285
2027
959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