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왕궁리 오층석탑 문화·유적

- 익산 왕궁리 오층석탑

산 왕궁리 오층석탑은 미륵사지 석탑에서 동남쪽으로 약 5km 떨어진 곳에 있습니다.

이곳은 마한시대의 도읍지로 알려졌으며, 백제 무왕이 천도를 계획했다고 전해집니다. 이곳에 궁궐이 있었다는 이야기와 함께 왕궁리(王宮里)란 지명 외에 왕궁평(王宮坪), 왕궁성(王宮城)이라는 이름도 전해 옵니다. 탑 주변에서 '대관관사(大官官寺)', '관궁사(官宮寺)', '왕궁사(王宮寺)'라고 적힌 명문 기와가 발견되어 이곳이 절터임이 입증되기도 했습니다.
- 왕궁리 오층석탑

탑은 크고 웅장하며, 단층기단의 오층석탑입니다. 백제계 석탑과 신라계 석탑 양식이 섞여 있습니다. 1965년 해체 복원 때 탑의 기단부에서 목탑의 기초로 사용되는 심초석이 확인되었습니다. 따라서 석탑 이전에 목탑이 있었다고 보기도 합니다.
- 기단부

기단부는 단층기단입니다.

지대석 위에 여러 장의 별석(別石)으로 된 저석과 면석, 그리고 갑석으로 되어 있습니다. 각 면석에 모서리기둥과 2개의 가운데기둥이 있습니다. 갑석 아랫면에 1단의 부연이 있고, 윗면에 1단의 1층 몸돌 받침이 있습니다.
- 탑신부

탑신부는 여러 장의 별석으로 된 몸돌과 지붕돌로 되어 있습니다.

1층 몸돌은 모두 8매의 별석으로 되어 있습니다. 각 면석에 모서리기둥과 1개의 가운데기둥이 있습니다. 2층은 4매의 별석, 3층 이상은 2매의 별석으로 되어 있습니다. 1개의 가운데기둥이 있는 2층 몸돌 1면을 제외하곤 각 면석에 모서리기둥만 있습니다.

지붕돌은 얇고 넓습니다. 1층~3층은 8매의 별석, 4층 이상은 4매의 별석으로 되어 있습니다. 낙수면은 거의 편평하며, 끝부분에서 약간의 반전이 있습니다. 지붕돌 아랫면의 층급받침은 4매의 별석으로 되어 있으며, 3단입니다. 상륜부에는 노반, 복발, 앙화, 보륜이 남아 있습니다.
- 왕궁리 오층석탑

조선시대 말에 출판된 익산읍지인 <금마지(金馬誌)>에 왕궁리 오층석탑에 대해 다음과 같이 기록하였습니다.

왕궁탑은 폐허가 된 궁터 앞에 있다. 높이 10장(十丈)이 되는 완전한 것이다. 전하는 바로는 마한시대에 만든 것이라고 한다.(王宮塔在宮墟前 高十丈累石宛然 俗傳馬韓時所造)
- 왕궁리 오층석탑

1965년 해체 복원 때 탑의 기단부와 1층 지붕돌에서 사리공과 시대를 달리하는 사리장치가 발견되었습니다. 기단부 심초석 윗면의 '品'자형으로 뚫린 사리공에서 금동불입상(9세기 이후로 추정) 등이 발견되었고, 1층 지붕돌 윗면의 '吅'자형 사리공에서 사리함(7세기 초 또는 900년경) 등이 발견되었습니다.

탑의 조성시기는 7세기(백제 말), 8세기(통일신라 초), 10세기(통일신라 말~고려 초)로 엇갈립니다.

백제 말로 보는 견해는 낮고 좁은 단층기단과 얕고 넓은 지붕돌 등 전체적 느낌이 부여 정림사지 오층석탑과 많이 닮았다는 점에 근거하고, 통일신라 초로 보는 견해는 탑신부의 결구방식과 3단으로 된 지붕돌 층급받침이 통일신라 석탑 양식을 보인다는 점에 근거합니다. 통일신라 말~고려 초로 보는 견해는 심초석 윗면의 사리공에서 발견된 금동불입상 등의 양식에 근거합니다.

어쨌든 왕궁리 오층석탑을 세웠을 때 1층 지붕돌 윗면의 사리공에 사리함 등을 장치했을 것입니다. 그리고 기단부 심초석 윗면 사리공의 금동불입상 등은 나말여초를 거치면서 한 차례 탑을 수리할 때 봉안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이런 맥락에서 보면, 탑의 조성시기는 바로 사리함의 조성시기와 일치한다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