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탑동 삼층석탑 문화·유적

- 군산 탑동 삼층석탑

산 죽산리사지(竹山里寺址)는 건장산에서 원적산으로 이어진 잘록한 산줄기 동쪽에 있습니다. 이곳은 익산에서 군산으로 가는 길목입니다. 이곳 절은 통일신라 후기에서 조선 후기까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지금 절터는 마을과 논밭으로 변했고, 오직 석탑만 남았습니다. 탑동 삼층석탑이라 부르는 이 탑을 일제강점기 때 발간된 <조선보물고적조사자료(朝鮮寶物古蹟調査資料)>에 "화강암의 방형 삼층석탑으로, 높이는 약 18척이고 완전하다."라고 기록하였습니다.
- 탑동 삼층석탑

탑은 단층기단의 삼층석탑입니다.
- 기단부

기단부는 여러 장의 판석으로 짜인 지대석, 면석, 갑석으로 되어 있습니다. 면석에는 모서리기둥이 있습니다.
- 탑신부

1층 몸돌에는 모서리기둥이 있고, 면석은 4매씩 횡으로 쌓아 조성되었습니다. 1층 지붕돌은 편평하여 판석과 같은 형태인데, 아랫면에 별석으로 된 2단의 층급받침을 두었고, 윗면에 별석으로 2단의 받침을 두었습니다. 이러한 양식은 백제계 석탑에서 볼 수 있습니다.

2~3층 지붕돌은 1층 지붕돌과는 달리 아랫면에 별석으로 된 층급받침을 1단만 두었습니다. 상륜부에는 노반과 복발, 앙화가 있습니다.
- 탑동 삼층석탑

지붕돌이 얇으면서 넓고 층급받침이 별석이며 기단이 낮고 좁은 단층인 점이 부여 정림사지 오층석탑을 닮았습니다. 백제 석탑 양식을 이어받은 고려탑입니다. 비록 조형미에서는 정림사지 오층석탑에 미치지 못하지만, 소박함이 깃든 정이 가는 탑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8285
2027
959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