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구 서경사 문화·유적

- 경주 구 서경사

방 후 70년이 넘었지만, 일제강점기의 흔적이 우리나라 곳곳에 남아 있습니다. 경주도 예외가 아닙니다. 구(舊) 서경사(西慶寺)가 바로 그것입니다.

1932년경에 일본불교의 한 종파인 조동종(曹洞宗)이 경주포교소 서경사라는 이름으로 이 건물을 세웠습니다. 이곳에 절을 세운 명분은 우리나라에 거주하는 일본인들의 신앙생활을 지원하기 위해서였지만, 우리나라 사람의 일제에 대한 의구심과 반발을 무마시키는 것에도 목적이 있었습니다.
- 구 서경사

건물 모습이 우리나라 절 건물과는 확연히 구분됩니다.

형태는 목조 팔작지붕집이며, 일본 전통불교 건축양식을 따르고 있습니다. 이 건물은 한때 일제의 신사로 오인되기도 했는데, 광복 이후 농촌지도소, 해병전우회 사무실 등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지금은 판소리 전수관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 전면

건물 전면을 옆에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 정면 입구 장식

정면 입구의 장식입니다. 덩굴무늬가 아닌가 싶습니다.
- 기둥 장식

정면 입구의 기둥에 동물이 장식되어 있습니다. 그 모습이 코끼리처럼 생겼습니다.
- 유리창이 있는 문

건물 벽은 유리창이 있는 미닫이문으로 되어 있습니다.
- 난간

난간 모습입니다.
- 측면

건물 전면에서 바라본 측면 모습입니다.

천년고도 경주에서 일본 절 건물을 만나는 것은 뜻밖이며 당황스럽습니다. 일제가 이 땅에 얼마나 깊은 흔적을 남겼는지 새삼 느낍니다. 아직 밖은 뜨거운 햇살이 막바지 여름의 더위를 달굽니다. 지난 역사를 아는지 모르는지... 건물 안에서 흘러나오는 가야금 소리가 한낮의 정적을 잠시 깨뜨립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63258
1827
965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