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장사지 가는 길... 잔설... 무장사지... 문화·유적

- 무장사지 가는 길의 표지판

오랜만에 무장사지를 찾아 나섰습니다.

요 며칠간 3월인데도 날씨가 겨울처럼 추웠습니다. 그런데 휴일에 봄날처럼 날씨가 많이 풀렸습니다. 날씨가 풀리니 바깥으로 자꾸 유혹합니다.

- 무장사지 가는 길

무장사지로 가는 길은 예전에는 무척 한적했습니다. 처음 이곳을 찾았을 때 아무도 없는 산길을 따라 흐르는 계천 물소리와 새소리를 벗 삼아 걸었습니다. 휴일 한낮인데도 무장사지를 갔다 오는 동안 한두 사람만을 만났습니다.

그때가 얼마 전 일 같은데, 되돌아보니 그동안 시간이 꽤 흘렀습니다. 지금은 무장사지 가는 길 입구에 대형 주차장이 들어섰습니다. 휴일이면 등산객들로 넘쳐나고, 등산객들을 유혹하는 미나리 가게가 길을 따라 늘어섰습니다. 예전의 한적함은 찾아보기 어렵게 되었습니다.

- 무장사지 가는 길

무장사지 가는 길 곳곳에 눈이 쌓였습니다. 이곳에 3월에 눈은 흔하지 않은 일입니다. 세상일이 하도 수상하니 이젠 이런 일도 예사롭습니다.

- 무장사지 가는 길

계천에는 눈 녹은 시냇물이 시원스럽게 흘러내립니다.

- 무장사지 가는 길

응달진 곳에 며칠 전 내린 눈이 아직 수북이 쌓여 있습니다.

- 무장사지

무장사지는 눈에 덮여 하얗게 변했습니다.

- 무장사지 삼층석탑

그렇지 않아도 텅 빈 절터는 잔설로 더 텅 빈 것 같습니다.

- 무장사지 삼층석탑

날씨는 맑고 석탑은 오늘따라 더 애잔해 보입니다.

- 무장사지 삼층석탑

시간이 흘렀어도 석탑을 처음 보았을 때의 느낌이 아직도 선명합니다.

- 무장사지 삼층석탑

석탑은 언제 보아도 눈과 마음이 시원스럽습니다.

- 무장사지 삼층석탑

무장사지는 돌아가신 어머니를 떠올리게 합니다. 몇 년 전 어머니와 함께 이곳을 찾은 적이 있습니다. 그러고 나서 몇 개월 후 어머니는 병으로 돌아가셨습니다.

- 무장사지

눈 덮인 절터는 어떤 느낌인가요? 그저 허허롭습니다.

- 아미타불 조상 사적비가 보이는 무장사지

절터를 지키는 것은 사적비도 있습니다.

- 아미타불 조상 사적비

아미타불 조상 사적비는 귀부와 이수만 남아 있습니다. 사라진 비신을 최근에 새로 만든 비신이 대신하고 있지만, 아직은 왠지 어색해 보입니다.

- 귀부

귀부은 쌍귀부입니다. 거북 머리는 모두 사라졌는데, 거북 머리 하나가 근래에 발견되어 다시 붙여 놓았습니다.

- 귀부

귀부 모습입니다. 거북의 머리가 용머리로 변화되어가는 중간단계의 모습을 하였습니다. 

- 십이지상

비좌 옆면에 십이지상이 있습니다.

- 아미타불 조상 사적비

비는 신라 39대 소성왕의 왕비인 계화왕후가 왕이 죽은 뒤 무장사에 아미타불과 아미타전을 만들 때 세웠다고 합니다.

- 무장사지

한때 금당이 있었을 법한 곳에는 염불 소리가 이미 오래전에 끊어졌습니다. 지금은 바람 소리와 맑은 햇살, 그리고 잔설만이 가득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