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 주암정 문화·유적

- 문경 주암정

석문구곡(石門九曲)은 문경 금천(錦川)과 대하천(大下川)을 따라 약 9km에 걸쳐 있습니다. 그 가운데 제2곡인 주암(舟巖)은 금천 강가에 있습니다. 바위 모양이 마치 배와 같다고 하여 이런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이 바위 위에 멋들어진 정자가 있습니다. 주암정(舟巖亭)입니다. 정자는 마치 선실(船室)처럼 자리하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정자 바로 앞으로 강물이 흘렀으나 홍수로 말미암아 물길이 바뀌어 지금 정자 앞은 연못이 되었습니다.

- 주암정

주암정은 조선시대 유학자 주암(舟巖) 채익하(蔡翊夏, 1573~1615)를 기려 1944년에 후손들이 세웠습니다. 채익하는 성균관 생원을 지냈으며, 학덕을 겸비했다고 합니다. 

- 주암정

정자가 들어선 바위는 영락없는 배 모양입니다.

- 주암정

정자 옆쪽으로 출입문이 있습니다.

- 주암

주암입니다. 배로 치면 뱃머리에 해당하는 부분입니다.

- 현판

정자 현판입니다.

- 주암정

주암정은 정면 3칸, 측면 1칸 반 규모의 아담한 팔작지붕 기와집입니다. 대청을 중심으로 좌우에 온돌방 1칸씩을 두었습니다. 전면으로 반 칸 규모의 툇간을 두었으며, 툇간의 전면에는 평난간을 설치하였습니다. 

위 사진에서 가운데 분이 채익하 10세손으로 주암정의 지킴이입니다. 멀리서 왔다며 낯선 방문객에게 손수 커피를 타서 대접해주었습니다.

- 주암정

아직 연못의 연꽃이 피기에는 이른 때입니다. 여름이 되면 연못에 연꽃이 만발하고, 정자 주위에 능소화와 백일홍이 아름답게 피어날 것입니다. 그때가 되면 신선이 사는 곳이 바로 여기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절로 들게 할 것 같습니다.

덧글

  • 解明 2018/05/17 20:11 # 답글

    바위가 정말 기이하게 생겼네요. 정자가 들어선 때가 1944년이니 근대 건축물인데, 예스럽고 멋스럽네요!
  • 하늘사랑 2018/05/18 23:18 #

    이곳 정자는 다른 곳에 있던 정자를 옮겨왔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297
640
1006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