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 고당항과 산달도 etc.

- 고당항

거제 고당항(姑堂港)과 고당(姑堂)마을입니다.

고당마을은 육지가 된 고능도(姑能島)가 앞을 막아 어항을 보호하고 있습니다. 옛날에 이 섬에 착하고 어진 할머니가 살았는데, 마고할미라 불렀습니다. 마고할미는 마을 아이를 지극히 사랑하다 세상을 떠났습니다. 이에 주민들이 제당(祭堂)을 짓고 동제(洞祭)를 지냈으니 할미당 또는 해미당이라 하였습니다. 그래서 고당마을을 할미당마을이라고도 합니다.

- 고당항에서 바라본 산달연륙교

고당항에서 바라보이는 하얀색 다리는 최근에 개통된 산달연륙교입니다. 이 다리는 거제도 본섬과 산달도(山達島)를 연결합니다.

- 고당항 선착장

고당항 선착장입니다. 

산달연륙교가 생기기 전에 산달도를 오가던 페리호 선착장입니다. 이곳에서 페리호를 타면 10분이면 산달도에 닿았습니다. 그러나 연륙교가 개통된 지금은 할 일이 없어졌습니다.

- 산전항

고당(姑堂)에서 산달연륙교를 지나면 금방 산달도에 닿습니다.

산달도는 거제도 부속 섬 가운데 세 번째로 큰 섬입니다. 섬에 삼봉(三峰)이라고 하는 3개의 봉우리가 있고, 봉우리 사이로 달이 뜬다고 하여 삼달이라 하였다가, 산달도(山達島)로 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예전에는 물개가 많이 살아서 물개섬으로 불리기도 했습니다.

- 산전마을

산달도는 굴과 유자의 섬입니다.

마을은 산전, 산후, 실리마을이 있습니다. 그 가운데 산전마을이 가장 큽니다. 산전마을은 바다를 두고 법동마을과 마주 보고 있습니다. 섬을 한 바퀴 도는 도로는 대략 8km쯤 됩니다. 이곳은 오래전부터 사람이 살았습니다. 섬 곳곳에서 패총이 발견되었고, 신석기 시대의 토기와 유사한 무문토기편 등이 출토되었습니다. 

- 당산나무

산전마을의 당산나무입니다.

- 당산나무

당산나무는 느티나무로, 수령이 500년 이상이 되었다고 합니다. 당산나무가 있는 이곳에서 마을 사람들은 마을의 액운을 막아달라고 빌었고, 장례 때는 상여를 꾸몄다고 합니다.

- 산달공소

마을 뒤쪽 조금 높은 곳에 천주교 산달공소가 있습니다.

- 폐교된 산달분교

산달공소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폐교된 산달분교가 있습니다. 2003년 3월에 폐교되었는데, 1946년 12월에 개교한 이후 폐교될 때까지 1,140명이 졸업했습니다. 한때 많은 아이가 북적거렸을 운동장은 지금 적막하기 그지없습니다.

- 실리마을로 넘어가는 고갯길에서 바라본 산전마을

산전마을 골목길을 따라 마을 뒤쪽으로 올라가면 산 너머 있는 실리마을로 이어지는 고갯길이 있습니다. 해변을 따라 섬을 한 바퀴 도는 도로가 생기기 전에는 마을들을 연결하는 길은 이 고갯길뿐이었습니다.

- 실리마을로 넘어가는 고갯길에서 바라본 산전마을

고갯길에 올라서면 산전마을이 한눈에 내려다보입니다. 바다에는 굴 양식장의 하얀 부표들이 점점이 떠 있습니다.

- 실리마을로 넘어가는 고갯길 마루

고갯길 마루입니다. 

- 실리마을로 내려가는 고갯길

고갯마루를 넘어선 길은 실리마을로 향해 내려갑니다. 길은 한동안 완만하게 이어집니다.

- 실리마을로 내려가는 고갯길

섬에 도로가 생기기 전에는 많은 사람이 오고 갔을 고갯길이지만, 지금은 어쩌다 지나가는 등산객이 아니면 인적조차 끊겼습니다.

- 실리마을로 내려가는 고갯길

느릿느릿 고갯길을 내려가다 보면... 고갯길 아래로 풀에 뒤덮인 폐가도 있고...

- 실리마을로 내려가는 고갯길

노랗게 익은 열매가 아직도 달린 유자나무도 있습니다.

- 민가에 핀 동백꽃

고갯길이 끝나갈 즈음 민가엔 붉게 동백꽃이 폈습니다.

- 실리마을

산전마을에서 시작된 고갯길은 실리마을에서 끝이 납니다. 

실리마을은 서쪽 한산도(閑山島)를 바라보는 높이 214m의 봉우리가 시루처럼 생겨 시루마을이라고도 하였습니다. 그리고 예전에 살쾡이가 많다고 해서 실개로 부르기도 하였습니다. 이곳에선 살쾡이를 실괭이라 불렀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