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 회룡포 etc.

- 회룡대에서 바라본 회룡포

낙동강의 지류인 내성천(乃城川)은 봉화 선달산(先達山)에서 발원하여 영주를 지나 예천으로 흘러듭니다. 강은 예천 시내를 지난 후 남쪽으로 흘러 용궁면을 지나갈 때 마을 하나를 350도 휘감아 돌아 흐릅니다. 이 마을이 회룡포(回龍浦)입니다. 회룡포는 안동의 하회마을, 영주의 무섬마을과 함께 경북의 3대 물돌이 마을 가운데 하나입니다. 

회룡포를 바라보기에 가장 좋은 곳은 비룡산(飛龍山) 정상 아래에 있는 회룡대(回龍臺)입니다. 회룡대는 신라 시대 고찰인 장안사(長安寺)를 지나 가파른 산길을 한동안 올라간 곳에 있습니다. 장안사는 통일신라 때 의상대사의 제자인 운명선사(雲明禪師)가 세웠다고 하나, 근래에 다시 지어 예스러운 멋은 적습니다.

- 회룡포

회룡포란 이름은 강물이 휘감아 치며 돌아가는 형상이 마치 용과 같다고 하여 붙여졌습니다. 원래는 의성포(義城浦)라 하였는데, 의성군에 있는 지명으로 착각할 수 있어 회룡포로 바꾸어 부르게 되었다고 합니다.

- 회룡포

회룡포를 찾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번 건너보는 다리가 있습니다. 뿅뿅다리입니다. 이 다리를 통해 강 건너편으로 갈 수 있습니다.

- 뿅뿅다리

혼자 생각에 뿅뿅다리란 이름이 다리 철판에 구멍이 뽕뽕 나서 붙여졌나 했습니다.

이 다리는 원래 외나무다리였는데, 1997년에 철판 다리로 교체되었고, 구멍이 뚫린 철판 사이로 물이 퐁퐁 솟아오른다고 해서 '퐁퐁다리'로 불렸습니다. 그런데 어떤 매체에서 보도를 잘못하는 바람에 '뿅뿅다리'로 되었다고 합니다.

- 회룡포

뿅뿅다리에서 강 하류 쪽으로 바라본 모습입니다. 다리 밑으로 얕은 물살이 꽤 빠르게 흘러갑니다.

- 회룡포

이곳은 물이 매우 맑습니다. 흐르는 물 아래로 모래가 마치 보석처럼 햇빛에 반짝입니다.

- 회룡포

뿅뿅다리 옆모습입니다.

- 회룡포

강 상류 쪽으로 바라본 모습입니다. 강 건너다보이는 산이 비룡산입니다. 이 산 정상 아래에 회룡대가 있습니다.

- 회룡포

회룡포는 맑고 강물, 은모래가 쌓인 백사장, 그리고 주위를 둘러싼 푸른 산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곳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