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 방촌리 돌장승 문화·유적

- 방촌리 돌장승

방촌리 돌장승은 장흥 관산읍에서 방촌으로 넘어가기 직전에 도로의 양옆에 있습니다.

도로 서쪽에 있는 장승이 남장승이고, 동쪽에 있는 장승이 여장승입니다. 남장승은 '벅수'라 불리고, 여장승은 '미륵' 또는 '돌부처 '라 불립니다. 

- 남장승

남장승입니다.

- 얼굴

머리 한쪽이 찌그러졌고, 동그란 눈 위로 눈썹이 푹 패여 있어 어딘가 눈을 찡긋하고 쳐다보는 느낌이 듭니다.

- 얼굴

코는 펑퍼짐한 개발코입니다. 입술이 두껍고, 입꼬리가 귀밑으로 치켜 올라가 있습니다. 마치 실없이 웃는 듯이 보입니다. 

- 남장승

턱에 난 수염은 목 밑까지 넓게 퍼져 있습니다.

- 명문

턱수염 아래로 '진서대장군'(鎭西大將軍)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습니다.

- 남장승

남장승은 조금 모자란 사람처럼 보이기도 하고... 생기는 것 없어도 남의 일에 부지런히 참견하는 악의 없는 사람으로 보이기도 합니다.

- 여장승

도로 맞은편에 여장승이 있습니다.

- 여장승

여장승은 배짱이 두둑한 마나님 같은 느낌을 줍니다.

- 얼굴

이마에 깊은 주름살이 있습니다. 부리부리한 왕방울 눈은 툭 튀어나왔는데도, 눈꼬리가 위로 올라가 있습니다.

- 얼굴

코는 펑퍼짐한 주먹코입니다. 입술은 꾹 다물었습니다. 표정이 퉁명스럽습니다.

- 여장승

전해오는 이야기로는 이 장승들은 조선조 때 관산 방촌리 일대에 있던 옛 장흥읍성의 서북문 밖에 세워진 것이라고 합니다. 또 다른 이야기로는 고려 시대에 여몽연합군이 일본을 징벌하려 할 때 무운장구를 빌기 위해 세웠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이 두 장승은 돌의 상태나 생김새가 아주 다릅니다. 그래서 함께 세워졌다기보다 여장승이 먼저 있었고 그 후에 남장승이 생겼으리라 추측되기도 합니다. 그러나 지금은 둘 다 구별 없이 마을의 수호신 역할을 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