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향교... 느티나무... 문화·유적

- 사락루

청도군 화양읍 교촌리에 청도향교(淸道鄕校)가 있습니다. 이곳 이름을 따서 청도향교를 화양향교(華陽鄕校)라고도 합니다.

청도향교는 선조 1년(1568년)에 군수 이의경(李宜慶)이 고평리에 세웠는데, 인조 4년(1626년)에 군수 송석조(宋碩祚)가 합천리로 옮겼습니다. 그러나 이곳은 대로변이어서 차마(車馬) 소리로 시끄러울 뿐 아니라 장마철에 물이 차는 등 수해가 빈번하였습니다. 그래서 영조 10년(1734년)에 군수 정흠선(鄭欽先)이 교촌리 지금의 자리로 다시 옮겼습니다.

명륜당 앞에 있는 이층 누각은 사락루(思樂樓)입니다. 누각 이름은 '즐거움을 생각한다'는 뜻입니다. 이 누각은 그 뜻만큼이나 이곳에서 가장 멋있는 건물입니다. 누각 아래층에 출입문이 있습니다.

- 명륜당

사락루를 지나면 명륜당이 있습니다. 건물은 정면 5칸 측면 2칸의 맞배지붕집입니다. 양옆에 1칸 방이 있고, 가운데에 대청마루가 있습니다.

- 대성전

명륜당에서 왼쪽으로 돌아 들어가면 대성전이 있습니다. 건물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맞배지붕집입니다.

향교의 건물은 제사 기능을 담당하는 대성전과 강학 기능을 담당한 명륜당이 앞뒤로 배치된 것이 일반적입니다. 그러나 청도향교에서는 두 건물이 좌우로 배치된 것이 특이합니다.

- 느티나무

향교 앞뜰 한쪽에 오래된 느티나무 두 그루가 있습니다.

- 느티나무

한 그루는 키가 유난히 큽니다.

- 느티나무

새봄을 맞아 느티나무는 초록색으로 옷을 갈아입고 있습니다.

- 느티나무

다른 한 그루는 이미 나뭇잎이 무성합니다. 나뭇가지가 옆으로 퍼졌는데, 그 모양이 우산을 닮았습니다. 

이 느티나무는 보호수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수령은 360년이 넘었다고 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