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감포 해국길에서 포항 계원리 등대까지... etc.

- 해국길에 핀 송엽국꽃

경주 감포공설시장 건너편에서 옛 골목의 정취를 간직하고 있는 해국길이 있습니다. 

해국길은 한 사람이 겨우 지나갈 너비로, 좁은 골목의 벽에 해국 그림이 그려져 있습니다. 1920년대 개항 뒤 일본인 이주 어촌이 형성된 곳입니다. 당시에는 가장 번화한 거리였다고 합니다.

해국길 입구 길가 시멘트 바닥 위에 송엽국 하나가 꽃을 피웠습니다. 이 꽃은 바라보는 사람의 마음을 처연하게 합니다.

- 해국계단

좁은 골목길을 따라 조금 걸으면 감포제일교회로 올라가는 계단이 있습니다. 계단에 해국꽃이 그려져 있어 해국계단이라 합니다. 계단 양옆에 해국이 심겨 있는데, 아직 꽃은 피지 않았습니다.

- 감포항

해국길에서 바닷가로 내려서면 감포항입니다.

감포항은 조선이 일본에 나라를 빼앗긴 지 10년이 지난 1920년에 개항하였습니다. 그러니 개항 100주년이 지났습니다. 일제강점기부터 번창하였는데, 지금은 어항 기능이 축소되어 이전보다는 한적합니다. 가자미와 멸치로 유명하고, 이곳 바닷가에는 횟집들이 타운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 고아라 해수욕장

감포항 북쪽에 고아라 해수욕장이 있습니다. 예전에는 오류 해수욕장이라고 하였습니다.

이곳은 벌써 성급한 피서객으로 제법 시끌벅적합니다. 1km의 백사장과 1.5m 안팎의 수심, 우거진 소나무 숲과 민물에 접해 있어 가족 단위 캠프를 하는 데 좋습니다.

- 계원리 등대 안내판

고아라 해수욕장에서 북쪽으로 조금 가면 장기(계원)미역으로 이름난 포항 계원리입니다. 이곳 등대를 찾아갑니다.

계원리(溪院里)는 예전에는 황계(黃溪)라 불렀습니다. 비가 오면 마을 전체가 누런 황토물로 뒤덮였을뿐더러 마을에 누런 떡돌이 많았기 때문입니다. 한동안 황계라 불리다 바뀐 이름이 계원리입니다. 마을에 관리가 머물러 가던 곳인 평안원(平安院)이 있어 이 두 이름에서 한 글자씩 빌려 계원(溪院)으로 하였습니다.

- 등대로 가는 길

등대로 가는 길은 바닷가를 낀 오솔길입니다.

- 등대로 가는 길

길은 줄곧 평탄하고, 주위 경치가 아름답습니다.

- 등대로 가는 길에서 바라본 바닷가

길을 가는 동안 시원한 바닷바람과 맑고 푸른 바다는 평안함과 행복함을 느끼게 합니다.

- 해국 군락지

길가 곳곳에 해국 군락지가 있습니다.

- 해국꽃

아직 이른 때라 해국꽃은 피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성급한 해국 하나가 꽃을 피워 방긋이 웃고 있습니다.

- 길가에 핀 들꽃

길가에는 아직 해국꽃이 피지 않은 아쉬움을 달래주듯 노란 들꽃이 흐드러지게 피었습니다.

- 멀리서 바라본 등대

바다와 들꽃을 바라보며 걷다 보면 어느새 등대가 바라보입니다.

- 계원리 등대

등대가 있는 곳은 포항 양포항 남쪽에 바다 쪽으로 툭 튀어나온 곳으로, 정족말이라고 합니다. 등대는 그 끝단에 있습니다. 

- 계원리 등대

등대 이름은 계원리 등대입니다. 높이는 10m이며, 양포 등대라고도 합니다. 2009년에 개량공사가 있었습니다.

- 등대에서 바라본 바닷가

이 등대는 양포항을 찾아 들어오는 배와 동해 남부 연안을 운항하는 배들의 운항에 항로 표지가 되고 있습니다. 또한, 등대 주변 바다에 암초들에 있어 주의 표지가 되기도 합니다.

- 바닷가에서 바라본 등대

이곳 바닷가로 내려가 등대를 바라봅니다. 파란 하늘과 하얀 구름을 배경으로 한 등대 모습이 마치 한 폭의 그림과 같습니다.

- 멀리서 바라본 등대

이곳을 떠나는 것이 못내 아쉽습니다. 발걸음을 잠시 멈추고 등대를 바라봅니다. 해국꽃이 흐드러지게 핀 그날... 그때 이곳의 모습은 어떨까요? 가만히 그 모습을 떠올려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