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서당에 배롱나무꽃이 활짝 피었네. 문화·유적

- 광산서당

창녕 유어면 광산리 대동마을 조금 북쪽에 광산서당(光山書堂)이 있습니다.

광산서당의 전신은 광산서원(光山書院)입니다. 서원은 광산마을에 있었고, 양훤(楊喧, 1597~1650)을 배향했습니다. 정조 때인 1795년에 세워졌으나, 고종 때 서원철폐령으로 없어졌습니다.

광산서원이 철폐되고 나서 생긴 것이 광산서당입니다. 광산서당은 병자호란 때 남한산성을 포위한 청나라 군사와 싸우기 위해 창녕 일대의 의병을 모아 출정한 양훤의 충의를 기리기 위하여 후손들이 세웠습니다.

- 대문채

광산서당 안쪽에서 바라본 대문채입니다.

- 광산서당

전체적인 건물 배치는 열린 '□'자형입니다. 앞쪽에 대문채가 있고, 좌우에 관리사와 재실이 있으며...

- 광산서당

뒤쪽으로 마당에서 계단으로 이어진 한 단 높은 곳에 서당이 있습니다.

- 광산서당

서당은 정면 6칸, 측면 2칸 규모입니다. 건물은 1899년에 세워졌습니다. 서고까지 겸비하였고, 후학을 가르치는 곳으로도 사용되었습니다. 

- 광산서당

건물 정면에 '광산서당'(光山書堂)이라 쓴 현판이 걸려 있습니다.

- 광산서당

건물 북쪽 면에 돌출된 누마루가 있습니다.

- 광산서당

누마루 정면에 '춘성루'(春成樓)라 쓴 현판이 걸려 있습니다.

- 배롱나무

광산서당은 건물 자체만으로도 좋습니다. 여기에다 서당 건물 바로 앞에 잘생긴 배롱나무가 있습니다.

- 배롱나무

한여름을 맞아 배롱나무에 꽃들이 앞다투어 빨갛게 피었습니다. 금상첨화(錦上添花)란 말이 실감 납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