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가덕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가덕도 동선방조제 안쪽 바다

- 가덕도 동선방조제 안쪽 바다- 가덕도 동선방조제 안쪽 바다- 가덕도 동선방조제 안쪽 바다- 가덕도 동선방조제 안쪽 바다- 가덕도 동선방조제 안쪽 바다

가덕도 연대봉

- 가덕도 연대봉가을은 소리 없이 지나갔습니다. 낮은 짧아졌고, 밤이 길어졌습니다. 바람은 차고, 따뜻한 햇볕이 그리워집니다. 한때 무성했던 나무들은 앙상한 가지만 드러내고 있습니다.- 연대봉으로 올라가는 산길산 정상으로 올라가는 길은 언제나 힘이 듭니다. 가덕도 연대봉 정상도 예외가 아닙니다. 그러나 쉬엄쉬엄 오르다 보면 어느덧 정상이 저만치 눈앞에 ...

가덕도-눌차도 갈맷길의 풍경

- 가덕도에서 바라본 가덕대교- 동선 새바지 등대- 가덕도 앞바다- 눌차도 해변- 눌차도 해변- 눌차도 골목길- 폐교된 눌차초교- 눌차도에서 바라본 가덕대교

가덕도 천성진성에서...

- 천성진성에서 바라본 바다 풍경가덕도에서의 중심지는 섬의 위쪽에 있는 천가마을과 허리에 있는 천성마을입니다. 지금도 그렇지만 예전에도 그랬던 모양입니다. 왜냐하면, 이 두 곳 모두 조선시대에 진성이 있었습니다. 가덕진성과 천성진성이 그것입니다.가덕도는 대마도에서 부산이나 진해 쪽으로 들어오는 바닷길의 길목에 있습니다. 그래서 이곳은 예로부터 왜구들의 ...

가덕도 누릉능 바닷가

- 가덕도 누릉능 바닷가가덕도 갈맷길 중간에 누릉능이란 곳이 있습니다. 이곳에서 서북쪽으로 고개 하나만 넘으면 동선 본마을에 이르게 됩니다.어떤 이들은 이곳을 누릉령이라고도 합니다. 고개에 붙은 이름으로 생각하면, 누릉능보다는 이게 더 맞지 않나 싶습니다. 어쨌든 참 특이한 이름입니다. 누런빛을 띠는 바위를 깨보면 혈관처럼 빨간 나이테가 보인다고 하여 ...

아름다운 해안길, 가덕도 갈맷길

- 가덕도 갈맷길잠시 멈칫했던 추위가 다시 기승을 부립니다. 그래도 앞서 모진 추위를 겪은 덕분에 이번엔 조금은 견딜 만합니다. 추운 날씨에도 휴일 하루 집에 그냥 죽치고 있기엔 마음이 자꾸 들썩거려 어디로 갈까 잠시 망설이다가 가덕도로 향해 나섰습니다.가덕도에는 아름다운 둘레길인 갈맷길이 있습니다.가덕도 동쪽 해안을 따라 나 있는 이 길은 동선새바지에...

대항새바지 풍경...

- 대항새바지 앞바다대항새바지 앞바다의 모습입니다. 세찬 파도를 피하기 위한 방파제와 그 끝에 등대가 있습니다.가덕도에는 '새바지'라는 이름이 붙은 곳이 이곳 말고도 또 있습니다. 동선새바지가 그곳입니다. 동선새바지와 대항새바지 사이에는 해안을 따라 남북으로 나 있는 아름다운 갈맷길이 있습니다.'새바지'에서 '바지'란 '받이'에서 유래된 사투리입니다. ...

가덕도 풍경

- 성북마을 밭성북마을은 예전에도 그랬지만 지금도 가덕도의 중심지입니다. 이것은 조선시대에 이곳에 가덕진성이 있었다는 사실만으로도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는 일입니다.천가동주민센터와 천가파출소 등과 같은 행정기관뿐만 아니라 천가초등학교, 덕문중ㆍ고등학교와 같은 교육기관도 이곳에 다 있습니다. 마을 입구에 있는 밭에는 무, 배추, 고추와 같은 겨울김장용...

가덕도 척화비

- 가덕도 척화비거가대교가 개통된 이후 가덕도는 육지와 다름없는 곳이 되어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쉽게 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가덕도에 척화비가 있다는 사실을 안 지는 꽤 되었습니다. 하지만 차일피일 미루기만 하다가 가덕도 새바지로 가는 길에 그곳에 잠시 들렀습니다.가덕도 척화비는 천가초등학교에 있습니다. 이 비는 선창(仙倉)마을에서 건축공사 중 출토...

가덕도 장항유적지

- 가덕도 장항유적지가덕도 율리에서 해안선을 따라 서쪽으로 1.5km 정도 가면 장항마을이 있습니다. 장항(獐項)이란 이름은 이곳 지형이 노루목같이 생겼다고 하여 붙여졌습니다. 이곳 삼박산(310.9m)이 바다와 만나는 곳에 가덕도 장항유적지가 있습니다. 장항유적지는 이곳이 부산신항 배후지 준설토 투기장 및 가덕도 일주도로 개설구간에 포함되면서 발굴작업...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