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경주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황룡사지 중금당지

- 황룡사지 중금당지황룡사지 중금당지(中金堂址) 모습입니다.황룡사는 진흥왕 14년(553년)에 창건된 신라 대표적인 왕실 사찰이었습니다. 절은 <삼국사기>에 의하면 진흥왕 27년(566년), <삼국유사>에 의하면 진흥왕 30년(569년)에 완성되었습니다. 그 후 진흥왕 35년(574년)에 금동장육상이 조성되었고, 진평왕 6년(584...

황룡사지 목탑지 심초석

- 황룡사지 목탑지황룡사 목탑지에는 구층목탑 대신 주춧돌과 심초석만 남았습니다.황룡사 구층목탑은 당나라에서 유학을 마치고 귀국한 자장법사의 요청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선덕여왕 14년(645년)에 처음 건축을 시작하여 그해 4월 8일에 찰주를 세우고 이듬해 완공했다고 합니다. 탑이 건립된 후 50년이 지난 효소왕 7년(698년)에 벼락을 맞아 불탄 이래 여...

경주 인왕동 석탑재

- 경주 인왕동 석탑재경주에서 석탑과 석탑재를 마주치는 것은 그리 특별한 일이 아닙니다. 경주가 불교의 나라 신라의 옛 서울이었으니 말입니다. - 인왕동 석탑재경주 인왕동 투썸플레이스 경주첨성대점 화단에도 석탑재가 있습니다.- 인왕동 석탑재석탑재는 깨어져 반쯤 남은 기단 갑석입니다.- 인왕동 석탑재갑석은 윗면에 얕은 물매를 두었고, 가운데에 2단 받침을...

절터는 풀밭으로 변하고...

- 당간지주황룡사지 서쪽 절터를 찾는 사람은 드뭅니다. 요즈음같이 절터에 풀이 무성할 때면 더욱 그렇습니다. 절터에는 하나가 밑동에서 부러진 당간지주, 동서 쌍탑으로 있었던 석탑의 몇몇 탑재들, 그리고 건물 주춧돌들이 남아 있습니다. 아무런 장식도 없는 소박한 모습의 당간지주는 풀만 무성한 이곳이 절터임을 애써 알리려고 하는 듯 발끝을 곧추세우고 섰습니...

경주박물관 특별전 '황룡사'

- 전시 포스터신라 최대의 절 황룡사(皇龍寺)는 566년(진흥왕 27년)에 개략적인 완공을 보았습니다. 그 후 573~574년에 장육존상이, 584년에 금당이, 645년(선덕여왕 14년)에 구층목탑이 세워졌습니다. 절은 고려 때 몽골 침입으로 불에 타서 없어질 때까지 대찰로서 역할을 하였습니다.폐허가 된 절터는 1976~1983년에 발굴조사가 이루어졌습...

경주 망월사 삼층석탑

- 경주 망월사경주 삼릉 북쪽에 망월사(望月寺)가 있습니다. 절의 출입문이 여느 절집과는 달리 솟을삼문입니다.절은 1963년에 창건된 '대한불교원효종(大韓佛敎元曉宗)' 소속입니다. 대한불교원효종은 석가여래를 본존불로, 원효(元曉)를 종조로, <화엄경>을 소의경전으로 삼습니다. 절에는 대웅전을 중심으로 몇 채 건물과 삼층석탑이 있습니다. - 대...

경주 용장마을 석탑재

- 경주 용장마을 석탑재신라 전성기 경주에는 하늘의 별만큼 많은 절과 탑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세월이 한참 지난 지금도 경주의 민가에서 가끔 석탑재를 볼 수 있습니다. 용장리 용장마을 민가에도 석탑재가 있습니다. 민가라서 안으로 들어갈 수가 없어 담 너머로 정원에 있는 석탑재를 보았습니다. 석탑재는 하층기단, 상층기단 면석, 몸돌 2개와 지붕돌...

경주 용장리 관음사

- 경주 용장리 관음사경주 남산 용장골 입구에서 천룡사지로 넘어가는 고개가 열반재입니다. 열반재로 넘어가는 길목에 관음사가 있습니다. 용장골 입구에서 관음사까지의 길은 비교적 평탄합니다. 관음사가 있는 일대는 열반곡 제3사지입니다.- 석탑재관음사에 석탑재가 있습니다. 4개의 지붕돌과 1개의 기단 면석이 있습니다. 지붕돌은 층급받침이 3단인 것과 4단인 ...

경주 화천리 석불

- 경주 화천리 석불경주 화천리(花川里)는 벽도산과 단석산 준령이 빚어낸 넓은 골짜기에 자리하고 있습니다.이곳은 산으로 둘러싸인 지형이 마치 꽃과 같다고 하여 꽃내, 곶내, 고내라고 했다고 합니다. 그러다가 한자 표기로 화천(花川)이 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신라시대 김유신 장군이 이곳을 지나가다 냇가에 꽃이 만발한 모습을 보고 '꽃내'라고 부른 데서 ...

무장사지 가는 길... 잔설... 무장사지...

- 무장사지 가는 길의 표지판오랜만에 무장사지를 찾아 나섰습니다.요 며칠간 3월인데도 날씨가 겨울처럼 추웠습니다. 그런데 휴일에 봄날처럼 날씨가 많이 풀렸습니다. 날씨가 풀리니 바깥으로 자꾸 유혹합니다.- 무장사지 가는 길무장사지로 가는 길은 예전에는 무척 한적했습니다. 처음 이곳을 찾았을 때 아무도 없는 산길을 따라 흐르는 계천 물소리와 새소리를 벗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화이트)

6374
586
9976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