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무장사터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무장사지 가는 길... 잔설... 무장사지...

- 무장사지 가는 길의 표지판오랜만에 무장사지를 찾아 나섰습니다.요 며칠간 3월인데도 날씨가 겨울처럼 추웠습니다. 그런데 휴일에 봄날처럼 날씨가 많이 풀렸습니다. 날씨가 풀리니 바깥으로 자꾸 유혹합니다.- 무장사지 가는 길무장사지로 가는 길은 예전에는 무척 한적했습니다. 처음 이곳을 찾았을 때 아무도 없는 산길을 따라 흐르는 계천 물소리와 새소리를 벗 ...

경주 무장사지 삼층석탑

- 경주 무장사지 삼층석탑무장산 깊은 곳에 절터가 있습니다. 통일신라시대에 무장사란 절이 있었던 곳입니다. 이곳 절터에 탑이 하나 있습니다.- 무장사지 삼층석탑무장사지 석탑... 절터의 탑은 군더더기 없이 정갈합니다. 그래서일까요? 몇 번을 찾았어도 또 찾게 됩니다.- 기단부탑에는 상층기단 면석마다 커다란 안상무늬가 있습니다. 사이좋게 쌍으로 나란히 있...

겨울빛이 내려앉기 시작하는 무장사터 가는 길

- 무장사터로 가는 산길에서- 무장사터로 가는 산길에서- 무장사터로 가는 산길에서- 무장사터로 가는 산길에서- 무장사터- 무장사터- 무장사터

무장사 아미타여래조상 사적비 귀부의 십이지신상

- 무장사 아미타여래조상 사적비경주 무장사터에 무장사 아미타여래조상 사적비(鍪藏寺阿彌陀如來造像事蹟碑)가 있습니다.이 비는 신라 제39대 소성왕(재위 798∼800년)의 왕비인 계화부인(桂花夫人)이 왕의 명복을 빌기 위하여 아미타여래상을 만들면서 그 과정을 기록한 것입니다. 따라서 비의 건립 연대는 소성왕이 죽은 다음 해인 801년으로 추정됩니다. 무장사...

무장사터 삼층석탑

- 무장사터 삼층석탑무장사터는 암곡동 왕산마을 뒤쪽에 있는 무장산(동대봉산) 골짜기에 자리 잡고 있습니다.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인 이 절터는 산골짜기 깊숙이 들어와 있어 그리 넓은 편은 아니지만, 절터 앞쪽에 통일신라시대에 세운 석탑 하나가 서 있습니다. 이 탑은 탑재 일부가 없어진 채 무너져 있던 것을 1962년에 지금과 같은 모습으로 다시 세웠습니다....

무장사 아미타불 조상 사적비

- 무장사 아미타불 조상 사적비무장산이 널리 알려지면서 지금은 주말이 되면 꽤 많은 사람이 찾지만, 무장사터는 몇 년 전만 해도 찾는 사람이 드문 매우 호젓한 곳이었습니다.이곳 가장 후미진 곳에 비신은 없어지고 비받침과 비머리만 남은 비가 하나 있습니다. 무장사터를 찾는 사람 가운데서 이 비를 관심을 두고 살펴보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대부분은 ...

가을 속 무장사터 가는 길

- 무장사터 가는 산길천 년 신라의 수도였던 경주는 우리의 심장과도 같은 곳입니다. 아마 이 땅에 살고 있는 사람치고 경주에 한 번도 가보지 않은 사람은 드물 것입니다. 이런 이유로 경주라는 곳에 대해 잘 알고 있는 것처럼 생각하지만 실은 피상적으로 알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일반적으로 불국사, 석굴암, 첨성대, 안압지, 포석정 등을 휙 둘러보고는...

무장사터

- 무장사터 삼층석탑무장사는 원성왕의 아버지 효양이 그의 숙부를 추모하여 세운 절이라고 알려져 있으며, 절의 이름이 무장사로 된 연유는 태종무열왕이 삼국을 통일한 뒤 병기가 필요없는 평화스러운 시대를 열겠다는 염원으로 이곳에 병기와 투구를 매장하였기 때문이라 합니다.- 무장사터 삼층석탑이미 절은 없어진지 오래되었고, 깊은 산골짜기인 이곳에 삼층...

무장사터 가는 길 2

-  무장사터 가는 길의 계곡 무장사터 가는 길은 인적이 드문 한적한 오솔길입니다. 왕산마을에서 무장사터 까지 한 시간 남짓 걸어가는 동안 거의 사람을 만날 수 없을 만큼 이곳을 찾는 사람은 드뭅니다. 하지만 이 길은 경주에 있는 문화재를 찾아가는 어떤 길 보다 운치있는 길입니다. - 무장사터 가는 길에  만난 진달래꽃봄철이면...

무장사터 가는 길 1

- 무장사터 가는 길의 계곡 입구무장사터는 경주에서도 상당히 먼 거리에 있는 깊은 산속에 있어 좀처럼 찾아가기 힘든 곳에 있습니다. 무장사터를 찾아가기 위해서는 보문관광단지를 지나 암곡동 왕산마을에서도 산골짜기 길을 2.3km나 더 걸어 들어가야 합니다. 무장사터 바로 근처 길가에 있는 표지판 외에는 제대로 된 안내판 조차 없어 이곳을 찾아가기가 그다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