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부산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동래부사 이택수 선정비

- 동래부사 이택수 선정비마을에 세워져 있는 선정비와 같은 비석들은 생각하기에 따라서는 별로 가치 없는 돌덩어리에 불과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비들이 당시 사회상을 이해하는 데에 소중한 자료가 될 수 있습니다. 지금 부산박물관 야외전시장에 있는 '부사이공택수만세불망비(府使李公澤遂萬世不忘碑)'가 그런 경우입니다.이 선정비는 원래 당시 왜관(倭館)이...

부산박물관의 석조 불대좌

- 석조 불대좌, 고려시대부산박물관 야외전시장에 사람들이 그냥 스쳐 지나가는 불대좌가 있습니다.이 불대좌는 하대석은 없어지고 상대석과 중대석만 남았습니다. 상대석에는 다소 거친 모습의 연꽃무늬가 있고, 중대석에는 깨어졌거나 닳아 희미해진 여러 장식이 있습니다. 불대좌 위에는 한쪽 무릎만 겨우 남은 석불이 있습니다.- 석불 파편석불은 깨어져도 어떻게 이렇...

일웅도의 옛 모습을 그리워하며...

- 마지막으로 본 일웅도의 옛 모습(2010.9.26)낙동강 하구에 일웅도가 있습니다. 낙동강하구언이 생긴 이후로 하구언 남쪽의 을숙도와 한 섬이 되었습니다. 그 이후로 대부분 사람이 이 섬을 을숙도로 잘못 알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섬의 이름조차 거의 잊혔습니다.일웅도는 지난 몇 년간 심한 몸살을 앓았습니다.4대강 공사의 하나로 적잖은 예산을 들여 ...

금정산 금샘

- 금정산 금샘부산(釜山)에는 산이 많습니다. 부산이란 이름도 산이 가마솥과 같이 생겼다고 하여 붙여졌습니다. 부산에 있는 산 가운데 으뜸가는 산은 금정산입니다. 부산의 척추와도 같은 산입니다.금정산 정상인 고당봉(姑堂峰, 801.5m) 동쪽에 신비로운 샘이 있습니다. 금샘(金井)입니다. 이 샘 이름에서 금정산(金井山)이란 산 이름도 나왔습니다.- 금샘...

초여름날 승학산

- 산을 오르면서 바라본 승학산한여름의 무더위가 찾아오기엔 아직 이른 6월 마지막 날 승학산에 올랐습니다. 마침 하늘이 잔뜩 찌푸린 바람에 따가운 햇볕은 피할 수 있었습니다. 승학산은 집 창문 너머로 늘 바라보는 산입니다. 그리고 집 밖으로 나서면 바로 앞에 있는 산입니다.- 산 정상으로 가는 산길산 정상으로 향하는 산길입니다. 눈에 익은 길입니다. 그...

흥국사, 그리고 사왕석

- 흥국사 입구에서 바라본 골짜기예전에는 한적하기만 했던 부산 강서구 지사동 일대는 지금 개발바람이 불어 어수선합니다. 이 일대에는 이미 조성된 산업단지도 있고, 그리고 예정된 곳도 몇몇 있습니다.흥국사(興國寺)는 지사동 명월산 북쪽에 있습니다. 어수선한 이 일대의 분위기와는 달리 절이 있는 곳은 조용합니다. 그것은 절이 골짜기 깊숙이 자리한 덕분입니다...

맥도공원으로 가는 길(2013.3.24)

- 낙동강 하구 습지- 맥도공원으로 가는 자전거길- 낙동강 하구에서 바라본 승학산- 을숙도 쪽을 바라본 모습- 낙동강 하구 갈대숲- 맥도공원 야구장- 맥도공원 벤치

부산시립박물관 야외전시장의 비석들

- 동래 남문비부산시립박물관 뜰에는 여러 석조 유물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그 가운데 몇몇 비석들을 모아 보았습니다.먼저 동래 남문비입니다. 이 비는 임진왜란 때 순절한 분들을 기려 세운 것으로, '동래충렬비'라고도 합니다. 받침돌 위에 비몸을 세운 다음 머릿돌을 얹은 모습입니다. 그러나 비몸이 많이 훼손되었고, 머릿돌은 옆에 따로 놓여 있습니다. 비문...

가덕도 천성진성에서...

- 천성진성에서 바라본 바다 풍경가덕도에서의 중심지는 섬의 위쪽에 있는 천가마을과 허리에 있는 천성마을입니다. 지금도 그렇지만 예전에도 그랬던 모양입니다. 왜냐하면, 이 두 곳 모두 조선시대에 진성이 있었습니다. 가덕진성과 천성진성이 그것입니다.가덕도는 대마도에서 부산이나 진해 쪽으로 들어오는 바닷길의 길목에 있습니다. 그래서 이곳은 예로부터 왜구들의 ...

가덕도 누릉능 바닷가

- 가덕도 누릉능 바닷가가덕도 갈맷길 중간에 누릉능이란 곳이 있습니다. 이곳에서 서북쪽으로 고개 하나만 넘으면 동선 본마을에 이르게 됩니다.어떤 이들은 이곳을 누릉령이라고도 합니다. 고개에 붙은 이름으로 생각하면, 누릉능보다는 이게 더 맞지 않나 싶습니다. 어쨌든 참 특이한 이름입니다. 누런빛을 띠는 바위를 깨보면 혈관처럼 빨간 나이테가 보인다고 하여 ...
1 2 3 4 5 6 7 8 9 10 다음